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키스 외 3편

by Moost posted Mar 1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주바다


쉬스스 우는 바람 소리에

푸른파도 무서웠는지 머뭇거리다가

이내 굵게 출렁였다지


여린몸 흔들리던 갈대들은

꽃향기 머금은 제주도 바람에

금세 누워 잠에 들었다지



괜찮아 그럴수도 있지라는 말

단 한번이라도 갈등없이 말하지 못해서


나의 부족함을

오늘도 느끼는구나


키스


잎이 가까워지면

암술과 수술이 서로 지그시 바라보다


향이 적막을 깨면서

우리는 또 하나의 꽃이 되었네



짝사랑


한발자국 다가서면

너는 웃으며 숨어버려


나는 이게 숨박꼭질이였으면 좋겠어서

오늘도 술래를 자청해


눈을 가리고

네 이름을 부르며

허공을 해매고있어


들리니


어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