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9
어제:
49
전체:
284,07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510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9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2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은 소년의 부름

나는 뚱뚱하고, 모피를 입은 비너스들이 싫다.

그녀는 그냥 작은 요정이다.

아리아나 그란데 같을 지도 몰라.

우리는 가난한 자들의 성소를 방문한다.

아파트먼트, 차이니즈 스타일의.

럿셀 씨가 보디가드를 고용하였다.

베옷을 숨기고, 실을 자으시오, 낭자.

도령, 당신이 어디에 있는지.

포스트 카드를 쓰지 말라.

어차피 그는 너에게 관심이 없다.

어쨌거나 나는 내면의 소리들을 듣는다.

그는 찾고 있다

(늑대의 동굴)

내가 달걀을 깨버렸다,

닭은 실수를 한다.

어쩔 때에, 인간이 왈츠를 추는 법을 교향곡을 이식하는 식으로 배운다.

난 돼지와 길을 걷다가 달을 보았다.

내 귀여운 헤르만 헤세, 하지만 유리알로 유희한 것이 비단 <고쵸르브스키> 뿐이랴?

똥을 먹어라.

우리는 똥을 먹는 제스쳐를 그럴 듯하게 취한다.

나는 그에게 4.9점의 점수를 주었다. 그리고 너는 3.3점을 받는다.

하지만 88퍼센트의 행복이 물러졌을 때,

물렁거리는 귤.

우리는 순수했다.

그리고 우리는 오기가 생겼다.

그리고 우리는 똥을 먹었다.

(똥을 먹어라)

오, 그것이 사드가 말한 것

보들래르의 혀를 잘라라.

어차피 순대를 해 먹을 것이다.

같이

(사이)

(돌았냐?)

걱정하지 말아라, 나는 루블을 셀 줄 안다.

그리고 내 친구는 고추를 재배한다.

고추의 이름은, <마다가스카르 식으로 카스트 제도를 무찌르는 법>

그녀의 얼굴은 파랗다.

왜냐하면 내가 그녀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문을 열자,

비가 들이친다.

난 비를 맞는다.

그리고 비를 때려주기도 한다.

В, 난 레인 코트를 입었다.

그리고 志 자로 걷는다.

중국의 공장에 방문한 적은 없다.

그러나 여름이 어떻게 만들어지는 줄은 안다.

공장에서 구름이 나온다. 그것을 헬로 키티 식으로 바라보는 것은 유쾌하다.

(난 헬로 키티를 증오한다)

산 리오, 다만 비틀즈를...

비틀즈를 사랑하는 푸틴의 뒷머리를 쓰다듬는다.

어... 찢어진 스타킹.

어... 남의 편인 럭비 선수

하수구의 구멍

제 3세계로 가는 똥을 먹기

똥을 먹기

똥을 먹기

똥을 먹기

그러자 그가 사라졌다.

아침 생선을 같이 먹는 방법

  • profile
    korean 2018.04.30 21:38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63
1873 <나무꾼>, <불안>, <달이 밝게 빛나는 밤>, <달>, <뚝 뚝> 1 정성 2019.01.06 19
» <아침 생선을 같이 먹는 밤> 1 박미기 2018.03.18 22
1871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기만 외 4편) 8.우주 2019.02.10 40
1870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몰락의 하루 외 4편) 1 juliasyk 2019.02.11 62
1869 <이브의 동산> 1 박미기 2018.03.18 15
1868 <코테스트 응모> 날개잃은 까마귀 외4편 1 I. 2019.02.08 25
1867 " 가진자와 못가진자.. " 2 구르미 2017.05.28 29
1866 " 구름 " 1 구르미 2017.05.28 11
1865 " 바람 1 " 1 구르미 2017.05.28 19
1864 " 바람 2 " 1 구르미 2017.05.28 22
1863 " 푸른 소나무 " 1 구르미 2017.05.28 19
1862 '내가 죽어가는 법' 외 2편 1 달해 2018.02.09 17
1861 '불이 꺼지면' 외 4편 5 태보 2017.11.17 63
1860 '사랑하는' 외 4편 마리오괴체 2015.02.01 128
1859 '이렇듯 삶은' 외 4편 송주 2015.02.03 200
1858 '자유' 외 4편 1 여리여리 2019.02.10 21
1857 '좋은 걸 어떻게 해' 외 4편 1 youngjoy 2016.07.15 67
1856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855 (4차 공모전 참여) 청춘, 슬픈 거세 외 다라암 2015.02.22 146
1854 (공모전) 저녁 외 4편 1 월봉 2019.02.09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