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네가 쏟아진다>외 3편

by 열맷 posted Mar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그물 >


                                         잠자리 잠깐 자리를 빌려

                                        

                                        날개를 누위네.


                                        촐랑촐랑 처억 처억


                                        쇠기둥에 몸통을 부비며


                                        그것은 어디론가 날개짓을 할 뿐,

                                    

                                        그 뿐이다.











                                              <  줄이 그어진 종이 >



                                          어딘가로 사라져 버린걸까?



                                      그럼, 그 어딘가가 어디란 말인가.



                                        모든 게 끝나버린 하나의 존재.



                                        그것이 왜 이리도 시려 오는가.



                                           차갑지 않게,  외롭지 않게



                                             내 마음에  묻어 둘란다.











                                                    < 계절 속 걸음 >


                                  처음엔 손주름에서 눈물같은게 나오더니


                                 발부터 손도 발을 따라서 차가워진다.


                                 가을이 오나보다.










                                                  < 네가 쏟아진다 >


                                        머리맡에 둔 은하(銀河)의 한 조각.


                                       분명, 나는 너라고 믿는다.


                                       새벽과 맞닿은 밤이면 나는 어둠에 취해 눈을 감는다.


                                       그리고 잠시 후, 어김없이 너는 나에게로 찾아온다.


                                       희미한 빛이 머리카락에 스며들어


                                       서서히 이마를 타고 흐른다.


                                       눈썹털의 작은 정원을 지나,


                                       두 눈두덩이의 골짜기로 담겨진다.


                                       너는 잠시 미끄러운지 천천히 다가온다.


                                       마침내 동글동글한 콧망울에 네가  들어온다.


                                       나는 깊게 숨을 들이마신다.


                                       청포도가 느껴진다.


                                       향기처럼 빛처럼


                                       네가 쏟아진다.

 

성명: 강연실

이메일: dustlf570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