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민족에게>

by 천원 posted Apr 0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족에게



잊지말아달라 소리쳤다

내가 아닌 그들을 위해서


내가 살았던 오늘,

그들은 누구보다 강했고

용감했고 자랑스러웠다


아파하지 말라 외쳤다

내가 본 미래는 어떤 빛보다도 밝으니


하물며 그 강하다는 해도

고개를 치켜세우지 못할만큼


하지만 그들은 아파해야 했다

슬퍼해야 했고 외로워해야 했다


깜깜한 밤에 해를 가리는 달인 줄 모르고


그 해는 그들의 것이 아니었다

그저 자신을 비추기 위한 해였다

그리고 그들은 달이 되어 빛을 가렸다


빨리 하루가 지났으면
일주일이 지났으면

조금만 기다리면 달은 조금 움직여줄까?

해는 제 빛을 다 비추게 될까?


달은 움직일 생각조차 하지 않고

어제와 함께 사는 나는

내일도 아프다


Articles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