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우리의 운명이 마지막 인사라면> 외 2편

by 천비 posted Apr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운명이 마지막 인사라면

 

나의 계절은 아직 겨울에 머물러 있는데, 봄이 왔다 한다.

그 날. 죄인에게 낙인이 찍히듯 나에겐 그 겨울의 낙인이 찍혀있다.

현실을 받아들이고 네가 읽지 못 할 편지를 적어나가기까지 얼마나 많은 울음이 있었나.

 

너를 덜 사랑한 나의 탓인가, 너 하나 보듬지 못 한 신의 탓인가.

누구도 탓하지 말라 했다.

 

너는 마지막까지도 너 아닌 다른 이들을 생각했다.

 

그리 인정하기 싫었음에도 겨울의 눈 대신 봄의 비가 내려온다.

네가 떠나간 겨울과, 네가 좋아했던 계절인 봄. 나는 그 사이에서 길을 잃은 아이처럼 헤맨다.

맨 살에 너의 빈자리가 닿아서

나는

시리다.


너를 사랑하는 것은 나의 몫이다

 

너를 사랑하는 것은 나의 몫이다

따뜻하게 웃는 너를 보는 것이

나에겐 오래된 행운이다

 

사랑한다는 말은 참 쉽다

늙은 교장선생이 학생들에게

라디오 디제이가 청취자들에게

 

그리고 네가 내게 사랑한다 했다

 

사랑, 한없이 가볍고 한없이 무거운 이 단어는

행복으로 이끌기에 충분함에도

절망의 구에 밀어버리고 만다

 

아아. 벚꽃 잎이 뚝뚝 흘러 내린다

마음에 네가 물방울처럼 맺힌다


그의 계절

 

온 세상이 피어나는 계절

모두가 사랑하는 이 봄에

나는 외로이 그를 추억한다

 

봄이 슬프다 했던 그 사람

애처로운 눈을 가진 그 사람

내 마음에 자라던 벚나무를

몽땅 지게 했던 그 사람

 

사랑이라 했던가 이별이라 했던가

봄이 슬프다 했던 그는

처럼 머얼리 사라졌다

 

봄비가 출출 내린다

나의 그가 흐른다

나의 이별이 사르르 흩어진다


Articles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