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미세먼지 외 4편

by 너어구리 posted Apr 1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세먼지

                              손재경



그래 니가 가진 그 권력으로

나를 벗게 하는 것이


저 창밖에 하늘을

누렇게 만든 미세먼지 같은것이다


사람들이 마스크 쓰기를 권유하고

마스크로 입을 막아야

그래야 나는 더 살아갈 수 있었다


갑갑하고 불편해서

숨 쉴 때 안경에 습기가 차올라서

마스크를 벗어던졌을 때


따가운 먼지가

눈에서 눈물을 흘리게

목을 아프게 더 이상 소리칠 힘을 없게 했다



은유

                              손재경



다 너를 표현한 말인데

사람들이 은유라고 한다


만물을 창조한 신께서도

자신의 흔적을 다 묻히지 못하였는데


어떻게 넌

이 세상 모든 것에 흔적을 남겼나


너와 함께한 모든 거들이

너를 숨기고 있다



사계

                              손재경



봄처럼 따스하게

나도 모르게 마음의 싹이 푸릇 나와

그대를 처음 보았고


우린 여름처럼 뜨겁게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사랑을 하였다

가끔 비가 올 때도 있었지만

우릴 더 성숙하게 만들어 준다


그러다가 가을처럼 일교차가 생겼다

늘 뜨거울 것만 같았던 우리도 익숙함에

조금씩 선선해져 갔지만 좋았다

그 편안함과 신선함이

그런데 너의 마음에 서리가 내려앉아


결국 우리 다른 흔한 연인들처럼 겨울을 맞이했다

너에게 앉은 서리가 녹지 않고 얼어붙어

내 마음 느끼지 못하게 앞을 가렸고

이내 너는 나에게 눈보라처럼

매서운 말을 퍼붓고 난 파묻혀

우리 그렇게 아무것도 없는 듯 하얗게 사라졌다



심쿵

                              손재경



그대가 깃털처럼 바람에 실려

천천히 천천히

살랑 살랑 그리고 살포시 내려 온다

내 심장에 내려 앉을 때



세상 그 무엇보다

크게 그렇게 시작한다



움직이는가

                                  손재경



멈쳐있는 것을

움직이는 것은 큰 힘이 든다


허나


움직이고 있는 것은

조금만 밀어도 보다 쉽게 움직인다


바닥에서 출발했으나

나 여기 같은 위치에 왔고

계속 움직이고 있다


그대는 움직이고 있는가


Articles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