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조금 더> 외 4편

by 느루 posted Apr 1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금 더

 

내가 조금 더 코가 높게 태어났다면

내가 조금 더 활발한 성격이었다면

내가 조금 더 늦게 태어났더라면

 

조금 더를 원했는데

너무나도 많은 조금 더들이 나열된다.

 

난 그저 지금보다 조금 더 행복했으면 했지만

사실 아주 많은 행복을 바라고 있었는지도.


신호

 

생각 없이 꺼낸 젓가락의 짝이 맞았을 때는

내게 곧 사랑이 다가올 것이라는 신호.

 

타려던 버스가 잠시 후 도착 예정이라는 건

오늘 그 사람과 가까워질 기회가 있을 거라는 신호.

 

엘리베이터가 1층에 멈춰서 있을 땐

내일 시험 결과가 꽤 괜찮을 거라는 신호일거야.

 

내겐 이런 좋은 신호들이 넘쳤으면 좋겠다.

순간순간이 기다려지는 오늘을 산다면 잠드는 순간에도

행복에 사무쳐 꿈에서까지도 설렐 텐데.


흔들어

 

내 등 뒤로 바람이 불어 시원해서 기분이 좋다가

바람에 흔들리는 버들들이 추워 보여 마음이 안 좋다.

 

방향을 틀어 뛰려 하니 내가 아까 그 버들들 같다.

지금 보니 버들들은 바람에 산들산들, 시원해 보인다.

 

바람은 변하지 않는다.

방향에 따라 바람에 그저 흔들리거나 휘둘리는 것일 뿐.


반하다

 

땀냄새가 좋다고 느낀 건 같이 운동을 한 후,

 

하얀 사람을 좋아하게 된 건

네 흰 손을 보고 예쁘다 생각했을 때부터

 

너의 고민을 들었을 때

내 자신이 위로에 소질이 정말 없다는 걸 알게 됐다.

 

이렇게 너를 글로 표현하는 걸 보니

난 네게 반했다는 거겠지.


죽음과의 관계

 

평소에는 죽음을 두려워하지만

가장 힘들 때 먼저 찾는 건 죽음이다.

그러나 갑자기 찾아온 행복에 죽음과 멀어진다.

그러다 또 다시 죽음을 원한다.

 

죽음이 미운 적이 딱히 없다가도

주변인의 죽음에 죽음이 너무 밉고 원망스럽다.

 

죽음은 항상 곁에 있지만

내가 다가가지도 멀어지지도 못한다.

그러기에 유일하고 항상 낯설다.






Articles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