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영악한 동물 외 3편

by 다한이 posted Aug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악한 동물

 

승객은 명확했으나 도착지는 모호했다

초점 잃은 노선의 어색함의 몸을 맡겼고

고요히 줄렁이는 좌석에 몸을 뉘었다

 

어디서 출발하여 어느 곳으로 가 닿는가

 

관자놀이에 대못이 박힌듯 찌르는 두통은

고통을 배송했고 맥 없이 손을 뻗었다

 

명확이 내 이름 석 자가 적힌 상자

아픔의 수취인은 오롯이 나

서명하는 것은 숙명

 

달리는 기차에 덜컹거리는 소음

그리고 그 안에 잔잔함

 

무엇으로 받아들일지는 전적으로 내 몫이고

선택지 위에서 망설이다 펜촉이 부러졌다

 

누려본 적 없는 허상은 무엇을 근거로 실재하는가

 

그리해도 끝없는 고민의 반추, 망상 속에 갈등

흐드러지는 봄바람 한 줌에도 의미를 부여하는

줏대 없는 사춘기 같은 정서

 

차라리 모든 것이 잿가루 되어 사라지길 바라는

그 와중에도 나의 존재는 온건하길 기도하는

은연중 당신도 나와 같길 앙망하는

실로 영악한 동물

 

 

 

연륜

 

당장이라도 두 동강 날 수 있는

난파선을 타고 있습니다

 

시선은 굽이치는 파도가 아닙니다

금이 가고 있는 바닥이 아닙니다

 

뭍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 시끄러운 곳에서 고요함을 훑습니다

삼삼한 맛을 탐색하고 있습니다

 

우울함 속에 즐거움을 찾습니다

쓰지만 되새기다 보면 단 맛이 납니다

 

보내기 위함입니다

수평선 너머로 밀어내기 위함입니다

 

 

 

전래동화

 

같은 적도 아래 같은 시분초를 두고 살아가는데

고개를 꺾고 올려 본 하늘구름의 모양은 많이 달라

 

이곳의 길고양이들은 말라 갈비가 보여가는데

그곳의 길고양이들은 때깔 좋게 살이 뒤룩뒤룩 쪘다지

 

여기는 농약을 치지 않고서

달콤한 토마토를 거두기에는 하늘에 별 따기라는데

그곳의 흙밭에는 은하수가 펼쳐지고

달달한 과즙에 사방으로 퍼지고 있다지

 

사람 사는 곳이 거기서 거기라고 하는 말

나는 진짜 잘 모르겠더라고

 

토끼를 이긴 거북이는 한평생 낮잠을 자지 못했대

저만치 앞서서 쿨쿨 자고 있는 토끼의 궁둥이를 보고

불안함에 식은 땀이 줄줄 흘렀다는 거야

 

혹시나 토끼가 야속한 선잠에서 깨어버리면

또 미친듯 따라가야 하니까 말야

 

그런데 대부분의 토끼는 잠이 없더라고

심지어 토끼도 자기가 빠른 걸 아니까

달리는 걸 즐기더라는거야

 

허무함에 몸을 숨겨버린 거북이는

한참 동안 세상 밖을 나오지 않았대

 

제 몸을 지키던 갑옷이 도리어

외로운 관뚜껑이 될 줄도 모르고 말이야

 

 

닻을 내렸습니다


그곳에 닻을 내렸습니다

심해 깊은 곳으로 무거운 쇳덩어리를

뒷 생각하지 않고 밀어버렸습니다

 

언젠가 끌어올려야 할 날이 오겠지요

살가죽이 들뜬 손에 물이 괴도록

끙끙거려야 할 날이 올지도요


사실 그런 날을 알기에 닻을 내렸습니다


이제는 올릴 수 없다는 변명과 함께

꼬질한 나룻배를 당신에게 영원히 정박하려고

굳이 그곳에 닻을 내렸습니다

 

 

 

성명 : 김다한

이메일 :  dh0577@naver.com

연락처 : 010-2239-0577


Articles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