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봄 외 4편

by 감성천사 posted Aug 0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나리 꽃길을 걷다

누가 뒤에서 반갑게 부른다

봄이다


파아란 하늘 올려보다

누가 환하게 얼굴 내민다

봄이다


벚꽃이 활짠 핀 창문 너머

누가 손흔들며 걸어온다

봄이다


숨쉬고 느끼고

바라보고 들리는 모든 것에

봄이 묻어 있다


살랑살랑 바람결에

살며시 눈 감고

나도 봄이 되어본다




아내


내 안의 빛나는 해

든든한 인생의 동반자

어두컴컴한 험한 길 홀로 외롭지 않게

비춰주는 그대가 있어

오늘이 행복하오


내 안에 흐르는 내

편안한 마음의 안식처

근심걱정 그 안에 깨끗이 흘려 보내고

지친 맘 감싸 안아주는 그대가 있어

지금 참 행복하오


오래 함께 해준 또 다른 나

늘 곁에 있어 소중한 사람

해처럼 밝고 내처럼 맑은 사랑으로

그대와 나 부디 영원하기를


사랑합니다

오직 단 한 사랑



하니와 안니


뭐 하니

나 없는 시간 무얼하며 지내니

멍하니 딴짓을 하다가도 문득 생각이나


궁금하지 안니

가을의 포근함에도 마음은 왜이리 시려운지

분주한 발걸음에도 난 왜이리 머뭇거리는지


기억 하니

아직도 그 마음 여전히 존재하니

아직도 니 생각에 사랑이란 두 글자가 먼저 떠올라


행복하지 안니

지난 추억 속 웃음도 이제 점점 메말라가

그곳에선 적어도 나보다 잘 살아야지


후회 하니

그리 갈 거면 미련 보이지 말고 갔어야지

아니 애초 만나지 말았어야지


보고 싶지 안니

단 한번만이라도 내 곁에 머무를 수 있다면

두 손 꼭 붙잡고 놓지 않을 텐데


사랑 하니

사랑하지 안니



일상의 행복


월요일 출근길 아침

빌딩 사이 따듯한 햇살에 살며시 눈감고

분주히 오가는 사람 속에 또 다른 나를 발견한다

, 이것이 행복이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퇴근

문 여는 소리에 둘째 아이 숨박꼭질 시작하고

아내가 차려놓은 따끈한 밥은 너무나 향기롭다

, 이것이 행복이다


아이들 재운 금요일 밤

걱정 근심 내려놓고 아내와 오붓하게

시원한 캔맥주와 영화 한편에 몸을 맡긴다

, 이것이 행복이다


3시가 넘은 늦은 일요일 오후

책장에서 무심코 빼든 책 한 권

몇 페이지 넘기다 쇼파의 유혹에 낮잠을 청한다

, 이것이 행복이다


평범한 일상의 연속

시간은 기다림 없이 나이를 먹어가지만

하루하루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것에 감사하며

, 이것이 행복이다



내 마음의 4글자


오늘도 다름없이 곤하게 취하고

제 몸 가누지 못해 비틀비틀


주어진 삶의 무게 짓눌린 어깨에

몸은 부어올라 뒤뚱뒤뚱


영혼의 에너지는 텅빈 채

언제부턴가 감정은 비실비실


때론 욕심과 때론 갈증에

인생의 곡예비행은 아슬아슬


이대로 사는 게 맞는 건지

제대로 가고 있는 건지


지금껏 잘 살아온 내게

엄지 척 올리며 끄덕끄덕


힘내란 한마디에 훌훌 털고

보란 듯이 일어나 뚜벅뚜벅


가끔씩 파아란 하늘 올려보며

나를 향한 응원의 맹세 자꾸자꾸


걸어온 인생 희망찬 내일

흔들리지 않게 토닥토닥



* 성명: 갈승민

* 이메일: i00you@naver.com

* H.P: 010-3010-3747



















































































































































Articles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