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여름휴가 외 5편

by 바위섬 posted Sep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여름휴가

 

                        이태열

 

뙤약볕

해변 가 파라솔 소옥

그늘과 나

경계 밖에는 뜨겁다

 

바다 속에 몸을 맡기면

파도가 이래저래 흔들어

물속은 차가운 물과 더운물이

떼 지어 다닌다

 

나가고 싶지 않은

선글라스 밖의 세상

맨살을 숨기고

구름으로 나이를 가려

 

시간을 소나무에 꽁꽁 묶어놓고

하루를 백년처럼

달콤한 휴가를 위해

초시계를 술 먹여 잠들게 하리라

 

 

 

 

 

 

 

 

 

 

 

 

 

 

 

2. 여름이여

 

                      이태열

 

내가야

너 가여

애쓰려 하지 마소

지고나면 뭐 있을꺼냐

 

살이든 뼈든

그 넘의 허구인 걸

뒤척이고 넘기고 여쭤보면

결국은 뜯겨져 없소이다

 

먼 산 쳐다 보지마소

아닌 산에 메아리 물어 본들

들을이 없으니

멈추어 너를 위해 춤추고 싶소

 

줄이고 늘인다고 마냥 여신일까

깜빡이면 어느새 가을인 것을

여름이여 행복하소서

내년에 그 여름 또 있소이까

 

 

 

 

 

 

 

 

 

 

 

 

 

 

 

 

 

 

3. 술 한 잔

 

                     이태열

 

술 한 잔 마셔서

기분이 좋아진다면

짜릿한 쓴 맛을 느끼고 싶다면

엽전 몇 푼 내고 나를 흔들어봐

 

머릿속에 생각들을

무겁게 끌고 다니지 말고

하나씩 꺼내 탁자 위에 올려놓고

속이 후련해 질 때까지 마시는 거야

 

옆자리 비워있어

왼손 오른손 바쁘면 어때

영원한 내편 막걸리가 있잖어

한 병도 있고 두병도

 

떨어지는 빗소리를 안주 삼아

인생을 젓가락으로 휘휘저어

한잔 마시고 채우고

아쉬우면 세월도 마셔버리는 거야

 

 

 

 

 

 

 

 

 

 

 

 

 

 

 

 

 

 

4. 소나무

 

                    이태열

 

엄마 품을 떠나

솜털 속 작은 씨앗

바람에 흩날리다

머문 자리 어느 바위 틈새

 

거기밖에 머물 곳이 없더냐

뜨거운 햇살 어쩌려고

물 한 모금

풀 한 포기 없는 곳인데

 

인적 닿지 않는 곳

우러러 볼 수 있는 곳

뿌리 내어 자리 잡고

무럭무럭 네가 주인이더라

 

넓은 바위 침대 삼아

밤에는 별들 축제

낮에는 운무와 펼쳐진 절경

천국이 이 곳 말고 또 있더냐

 

 

 

 

 

 

 

 

 

 

 

 

 

 

 

 

 

 

5. 북한산 숨은 벽 능선

 

                              이태열

 

남들은 나를 숨은 벽 암등이라 하오

그대는 아시오

토박이 아가씨도

토박이 도령님도 몰랐다 하오

 

나를 찾으려면

넥타이도 치마도

마음속에만 입고 오시오

내려 갈 때는 머슴이 되어 간다네

 

평범한 산 같으면서

감추어진 또 다른 매력은 끝이 없소

그 속에서

너도 살고 나도 살고

 

바위도 지루하지 않게

뉘어놓고 세워놓고 쌓아놓고

여기가 지리산인지

여기가 금강산인지

 

숲 속에서 길을 잃으면 다 잃은 거라오

결코 나를 가벼이 보지마소

이제 아셨는가 이제 찾으셨는가

내가 어디에 숨어있는지

 

 

 

 

 

 

 

 

 

 

 

 

 

6. 벌초

 

                        이태열

 

슥삭슥삭 깎는다.

쉬 자란 가지들을 다듬고 자른다

이마에 주름살도 다듬질하여 깎고

입가에 뭉친 잔 근육도 보다듬어 자른다

 

스트레스도 자르고

지친 몸과 생각들도 자르고

네모가 세모가 행복해 질 때까지

자르고 또 자른다

 

흰 머리카락을

감추고 젊어져가지만

정영 세월을 염색할 수 있으리까

가끔은 어제의 모습을 덮고

내일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면서

 

지금은 슥삭슥삭

향기로운 마무리

이순간은 행복하다

거울 속에 당신은 누구십니까



전자우편: kbs070@hanmail.net

 


Articles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