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격이 다른 짝사랑에 대하여 외2편>

by 토야 posted Oct 2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격이 다른 짝사랑에 대하여

왜 내 감정은 아무에게도 인정받지 못하는 걸까요. 
사랑하기도, 존경하기도, 증오하기도 하는 내 마음을 왜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걸까요. 

왜 내 감정을 무시하나요. 따뜻하게 불타고 있는데.
이 간절한 마음을 달그림자에 태워 보내도 전달되지 않기 때문인가요.
아니면 그저 당신이 무대 위에 있기 때문일까요. 


이별

사랑의 끝은 왜 꼭 여길까.

너와 손을 붙잡고 빨간 카펫을 걸어가는 것이 사랑의 끝이면 좋을 텐데.







우주의 종말이 와도

차라리 나를 다그쳐줘. 

왜 나를 사랑 하냐고, 

나 같은 건 꼴도 보기 싫다고 밀어내줘. 

그래도 나는 너의 한 부분을 사랑하겠지. 







Articles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