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고독> 외 4편

by 수빈 posted Dec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독

외로움에 젖어 울어지새던 때가 있었다.
너무나도 고독해서, 사랑받고 싶어서

타인으로부터 사랑을 받아야 했던 내가
세상으로부터 사랑을 받는다고 느꼈을때
나는 진정한 고독을 즐길수 있었다.


진실

살아오면서 진실을 마주한 적이 있는가?
그 진실은 마냥 달콤하기만 하던가?

진실이라는 것은 가장 깊은 곳을 마주봐야 한다는 것.
절대로 달콤하지 않다는 것.

내가 처음으로 마주한 진실은
진실은 슬프다는 것 이었다.



사랑

외로워 말라
이 세상의 모든 것들이 너를 사랑하고 있으니.

만일, 너가 외롭다면
이 세상의 모든 것들을 사랑하고 있지 않는 것이니.




행복

이 세상에 의미가 없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나에게 중요한 것인가 아닌 것인가 의 문제일 뿐

내가 중요하다 생각하지 않은 것들 조차
가치가 없다는것은 아님을.

이 세상에 있는 모든것들의 의미와 가치를 알아가는것
이보다 더 완벽한 행복이 어디 있겠는가.


교훈

무엇으로부터 고통받고 있는가.
그것으로부터 고통 받고 있는가?

어둠이 찾아오면, 그 모습이 같이 찾아 오는가.
그것에 얽혀 풀어지지 않는 잠을 자고 있는가?

그렇다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라.
그것으로 부터 얻은 것은 무엇인가!




    

이름  김 수빈

Articles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