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1
어제:
36
전체:
278,30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67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7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1. 

- 한평 -

 

한평짜리 방에서

잃어 버리는게 너무 많다.

 

꿈을위해 달리다

꿈을 잃어버렸다.

 

미래를 위해 달리다

시간을 잃어버렸다.

 

성공을 위해 달리다

자신을 잃어버렸다.

 

열정을 잃었다.

 

한평짜리 방...

작은 방에서

나를 잃어버렸다.


02.

계단 -

 

동굴을 나와

세상에 발을 딛고

계단을 오른다

 

만남이 행복하며

헤어짐이 슬프다

어느 때나 계단을 오른다.

 

어깨가 무거워지고

발에, 몸에 힘이 없어진다

그럼에도 계단을 오른다.

 

나를 잡아주는 손으로

나를 밀어주는 손으로

힘을 얻어 계단을 오른다

 


03.

- 후회 -

 

조용한 방에 등이 들어왔다.

사그라지며 불타오르며

소리를 만들어냈다.

 

어두운 방에 등이 들어왔다.

사그라지며 불타오르며

빛을 만들어냈다.

 

조용한 방에 소리가

어두운 방에 빛이

 

들어왔다.

 

등의 밝음을 바라만 보고

등의 소리를 듣기만 하고

흐르는 시간에

사그라져가는 등을 바라만 봤다.

 

등은 사그라져 방을 나갔고

뒤늦은 방만 불타오르며

빛과 소리를 만들어냈다.

 

 

04.

-흐름-

 

흐르는 물을

네모난 틀 안에 굳히니

차가운 얼음이 되었다.

 

흐르는 삶을

만족의 틀 안에 굳히니

차가운 삶이 되었다.

 

굳은 얼음이

뜨거움을 만나

흐르는 것처럼

 

나도 흐르고 싶다.

 

굳은 삶에

열정을 더하여

흐르고 싶다.


05.

- -

 

별은 먼지가 모여

이루어졌다

 

조금씩 모여

별을 이루었다

 

오해에서 한 톨

다툼에서 한 톨

 

조금씩 모여

이별을 이루었다.


이   름 : 안 효 섭

이메일 : dksgytjq123@naver.com

H   . P : 010-2210-4337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9.09.26 17:58
    상당한 예술 감각이 돋보이네요.... 한평짜리 방에서 월트 디즈니가 컵라면을 먹어가면서 만화를 그리다가 쥐를 보고 성공한 사례도 있지요!
  • profile
    korean 2019.10.31 21:39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654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32
1653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살갗에 닿는 가을 바람이 서럽게 마음을 흔든다 외 4편 2 닻별 2019.10.07 48
1652 내 이름은 말리자 입니다 외 4편 1 희희성 2019.10.06 25
1651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원망 외 4편 1 김규식 2019.10.04 39
1650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발 외 4편 3 닐리리요 2019.10.01 42
»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한평 외 4편 2 도로롤 2019.09.24 47
1648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3 남궁중심 2019.09.19 80
1647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pcy 2019.09.17 35
1646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CIJi 2019.09.17 38
1645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file 박프로 2019.09.16 35
1644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바위섬 2019.09.16 37
1643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제출작 1 리미트 2019.09.15 37
1642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5 한비만세 2019.09.12 64
1641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2 file 연꽃 2019.09.12 43
1640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이진아 2019.09.10 52
1639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곽자 2019.09.08 42
163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로운 변화 외 4편) 7 심여공화사 2019.09.06 232
1637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두리 2019.09.01 48
1636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dennis_hong 2019.08.29 55
1635 31차공모(시부문) 1 농촌시인 2019.08.17 79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