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
어제:
33
전체:
283,88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0.29 15:46

시 부문 응모작

조회 수 13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 연가



드 높은 하늘에 막대를 꽂으면

솜 사탕이 빚어 질까.


나부끼던 햇살도 지는 놀에 저격 당하고

구르는 낙엽은 슬퍼도 슬프지 않고

서러워도 서럽지 아니한

알싸한 운치가 된다.


해를 더해 차곡한 기다림은

낙엽 덮인 빈 의자 처럼

찡한 그리움의 화살로 박히고

스치는 바람에도 상처를 입는다.


갈잎의 노래 소리 애잔 할 수록

상처 또한 진액을 토할 진데

어찌 하면 좋으냐

늘 그리운 너를... ...



밤 마실

가슴에 훈기를 돋는 친구와 약속을 잡고

살방살방 나서는 길,

아이 마냥 맘이 설렌다.


마주 하면 맛있는 수다에

소주도 한 잔 곁들여 야지...

벌써 부터 건배 잔을 나누는 듯

맘이 조급해 진다.


종종 걸음으로 걷는 길,

네온 불빛에 수줍어 뒤를 맴도는

내 그림자에 살짝 놀라기도 하면서 ....


누군들 살아온 세월 마다

가슴에 듬성히 박힌 못 을

말끔히 빼내지 못하는 것은

여운 깊은 추억을 아직은

지우기 싫은 허접한

미련 때문이다.



애써 살아낸 차곡한 나이테 마다

촘촘히 박힌 못 을 서둘러

빼내지 못하는 것은

함부로 지울수 없었던 아까운 생살을

베어 내야 하는 날 선 칼날이

두려운 까닭이다.


그 소녀는 어디로 갔습니까.


너른 바다에 멋대로 널브러진

작은 섬 마을에 낮 에는

아부지 술주정에 도망 다니고

밤에는 막내 귀염 독차지 하던

그 소녀는 어디로 갔습니까.


곤궁한 살림살이 옆집 아이가

헤집어논 고구마 껍질로 배를 채우고

땅머리 점방에서 몰래 껌 한통 돌라 나와

민수네 뒤안에서 주린 식욕의 희열을

만끽하던 그 순박한 소녀는

어디로 갔습니까.


뭍으로 돈 벌로간 언니가 그리워

밤이면 누더기 이불에 눈물 적시고

낮 이면 삐비밭 부성한 언덕 팍에서

수평선 원망 삼아 영롱한 진주 구슬

뚝뚝 떨구던 그 순수한

소녀는 어디로 갔습니까.


훗 날 깍쟁이 처럼 변해 버린

언니를 보고 애린 가슴에 서글픈

빗물이 넘처 홍수를 이루던

홍시 처럼 붉은 가슴을 지닌

그 소녀는 어디로 갔습니까.


애심



어쩌면 우리 서로 사랑한 시간 보다

참고 견뎌 내야 했던 시간이 더 긴

내 아픈 사랑이

당신이 없는 이 가을

나를 더 휘청이게 합니다


아프면서도 아픔을 토해 내지 못하고

당신을 향한 내 간절한 사랑의 언어들이

허공에 흩어지고 없는 지금 ,

이 가을,

나만 홀로 남아

당신을 향한 시를 씁니다.


함께한 아픔 보다

홀로 남은 처절한 외로움이

더 나은지는 차마 내 언어로는

다하지 못합니다.

이 가을,

당신도 어디선가

사랑 하고 있겠지요.


이윤희 /  010  5338  3724

youn7083@hanmail.net







  • profile
    korean 2014.11.03 11:10
    보기 드물게 보는... 제목들이 훌륭합니다.
    물론 내용도 섬세하고 가슴에 와 닿습니다.
    좋은 결과를 기대할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63
1813 성탄 외 1편 1 대뷰자 2014.10.28 64
» 시 부문 응모작 1 장미와샴페인 2014.10.29 133
1811 거울 외 4편 1 보름달 2014.10.30 172
1810 너의 뒤엔 외4편 1 숸e 2014.10.30 251
1809 일상 외 4편. 1 박쥐나무 2014.10.31 54
1808 고백 外 4편 1 Thee 2014.10.31 106
1807 갈대 외 4편 1 풍류시인 2014.11.01 70
1806 허무함 외 4편 1 효니 2014.11.01 150
1805 대학생이 쓴시 5점 1 흐르다 2014.11.02 153
1804 시 부문 응모작 1 마더 2014.11.03 135
1803 꽃 피었다 진 자리 1 꽃별천지 2014.11.03 83
1802 잠이 오지 않는 밤 1 꽃별천지 2014.11.03 291
1801 무제 1 꽃별천지 2014.11.03 46
1800 빗방울이 눈물겹다 外 4편 1 빗방울 2014.11.04 168
1799 빈 공간에 남아있는 것 외 4편. 1 하늘아래 2014.11.05 126
1798 밤하늘 별 외 4편 1 정환짱 2014.11.07 214
1797 아~ 가을이다 ! 1 file 지현옥 2014.11.09 190
1796 교도관 외 4편 김예찬 1 joshyechan 2014.11.09 167
1795 해변가 외 4편 1 버섯순이 2014.11.14 93
1794 <내게 너란> 외 4편 1 퍼석돌이 2014.11.15 24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