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0
어제:
25
전체:
282,75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64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0.30 22:23

너의 뒤엔 외4편

조회 수 251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의 뒤엔





세상에서 가장자랑스러운 것아.


믿음이란 녀석땜에 설마 했는데


굳세었던 마음이 순간 바스라져


퉁퉁한 두 눈에 모진 맷질. 흐트러진 모습 보였네.


너무 멀리 가진 말아라.


아가, 네가 뒤를 돌아볼때까지 나 기다리리.




아니야 아니야. 네 탓이 아니야.


다 알면서내맘은 뭐그리 섭한지.


가을바람에 낙엽마냥 흩어지고


진흙에 구르고 사람들 발길에 채이며


정신없이 흩어지다 문득 돌아보니


아아  아직도 있구나 눈물이난다.


아직 낙엽들을 줍고 계셨구나.


철없던 시간을줍고 계셨구나.


가슴 시리도록 차가운 머리칼을 가져버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어머니여.




요즘 제일가는 인기스타.

어딜가든 이슈가 제일 많고

널 위해 모두 무릎을 꿇는구나.

너의 매니져는 개와 소.

너는 그저 천하를 이끌고

커다란 먹구름만 몰며 돌아다니어라.

좀 봐다오. 너의 뒤엔 나도 있다.

너의 큰 모습에 가려져 앞이 보이지 않는구나.

막막하다. 날 좀 봐다오.

너의 뒷자태에도 난 넋을 잃어버렸다.

아아 너가있으니 모든게 필요없구나.

널 위해선 모든 할 수 있단다.

나 또한 너의 개와 소가 되겠다.


 개구리는 올챙이적 기억 못한다


귓가에 맴맴 돌아다니다가

어느 날 밤에 터져버렸다.

넌 그냥 내뱃어버린것.

난 계속 되세기게 된다.

귓가에 깔깔 돌아다니다가

어느 날 귀를 막아버렸다.

너의 오락가락한 분위기에

더 이상 맞춰 웃을 자신이 없다.

내가 많은 잘못을 했어도

그걸 넌 되갚을 필요는 없지 않을까

아, 아니다. 내가,

내가 이기적인가보다.



지쳤을까?


아무 대답없던 나에게 넌 지쳤을까

너의 신경에 무심했던 나에게

넌 지쳐버렸을까

하지 않겠다고하고 또 하는 나에게 넌 지쳤을까

너의 질투를 무시하던 나에게

넌 지쳐버렸을까

반복되는 나의 잘못에 넌 지쳤을까

너의 화남을 웃어 넘기는 나에게

넌 지쳐버렸을까

한번만 돌아봐달라 하면 넌 다시 나에게

기대 줄 수 있을까


안개


어디론가 걷고 있다.

아무것도 알 수가 없다,

짙은 안개 속엔 그저 텅빔과 나만 있다.

가도가도 제자리 같다.

얼마나 갔는가.

어디로 가는가.

아무도 말해주지 않는다.

그냥 그저 걸을 뿐이다.

어둡고 캄캄한 곳 가나

밝고 희망찬 곳 가나

아무도 모른다 한다.

언젠가 걷히겠지

그냥 그저 걸을 뿐이다.

짙은 안개 속에서

나는 오늘도 어느 곳을 걸어가나

짙은 안개 속에서

나는 내일도 오늘을 걸어가나


이수연 - (tndusdywjd12@naver.com)




Who's 숸e

?

글로 모든걸 표현하기는 어렵다

짧은 22살이여도 느낀건 1000만장 이다.

나는 글쓰기를 졸아한다. 그냥 내 생각을 뿌리고싶다.

  • profile
    korean 2014.11.03 11:07
    한참 대학 진학공부에 지친 몸을 추스려야 하겠군요.
    문학소녀의 꿈을 언제나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좋은 결과를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52
1813 성탄 외 1편 1 대뷰자 2014.10.28 64
1812 시 부문 응모작 1 장미와샴페인 2014.10.29 133
1811 거울 외 4편 1 보름달 2014.10.30 172
» 너의 뒤엔 외4편 1 숸e 2014.10.30 251
1809 일상 외 4편. 1 박쥐나무 2014.10.31 54
1808 고백 外 4편 1 Thee 2014.10.31 106
1807 갈대 외 4편 1 풍류시인 2014.11.01 70
1806 허무함 외 4편 1 효니 2014.11.01 146
1805 대학생이 쓴시 5점 1 흐르다 2014.11.02 153
1804 시 부문 응모작 1 마더 2014.11.03 135
1803 꽃 피었다 진 자리 1 꽃별천지 2014.11.03 83
1802 잠이 오지 않는 밤 1 꽃별천지 2014.11.03 291
1801 무제 1 꽃별천지 2014.11.03 46
1800 빗방울이 눈물겹다 外 4편 1 빗방울 2014.11.04 167
1799 빈 공간에 남아있는 것 외 4편. 1 하늘아래 2014.11.05 126
1798 밤하늘 별 외 4편 1 정환짱 2014.11.07 214
1797 아~ 가을이다 ! 1 file 지현옥 2014.11.09 190
1796 교도관 외 4편 김예찬 1 joshyechan 2014.11.09 167
1795 해변가 외 4편 1 버섯순이 2014.11.14 90
1794 <내게 너란> 외 4편 1 퍼석돌이 2014.11.15 24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