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5
어제:
20
전체:
282,8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6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머님 미소

 

수천년 고단한 삶처럼

당신 골파인 손 잡아보았네

하늘길 열어주는 신비한 약손으로

조용조용 웃음으로 다가왔네

 

어머님의 새하얀 미소

달빛속에 젖어들어 가며

움막은 뜨락에

가슴 태우는 여운으로 흐른다

 

반고개 넘어

쓴잔 단잔 헤아리며

한 움큼의 샛노란 개나리꽃처럼

한 송이 나그네 빛 차가운 물도 보듬어 주었네

 

외길 따라 삼만 리

입가에 맺은 잔잔한 미소 타고

한 사람 사랑 잉태 만들면서

진한 산고의 경험중입니다.

 

 

 

 

 

 

 

 

 

 

언덕 위의 집

 

언덕길 끝자락

푸른 오솔길 따라

정겨움 퍼져 올라가는 굴뚝 새하얀 머리타래

 

동그란 눈동자 보랏빛

하늘 등돌려 올려보며

초승달 님마중 달려가네

 

멋진 그림 좋아하는 화가일지언정

어찌 저 풍경 단숨에

화폭에 담을 수 있으리

 

지금 여기

정지된 시간 속

나를 찾아 키우고 또 키우며

부러움 부끄럼 멀리 지새우고

 

언덕위 작은 초가집

나비 벌떼 소란스런 내 마음 안아

나의 마지막 종착역 언제쯤이지라도

네모난 상자 속 담아두며 영원속에 잠재우리

 

 

 

 

 

 

 

 

저녁노을

 

하늘 땅 끝 감도는 황혼녘

피로함 묻어나는 발길 따라

드리우는 저녁노을 언덕기슭 그림자

한 노파의 느슨한 손놀림 흐느낌

 

왠지 다가오는 내일을 내미는 얼굴에

늦가을 노을빛이 아기얼굴 내리쬐며

감돌아 나오는 달콤한 입술

누군가의 사랑 옷깃 새우며

 

오늘따라 자꾸만 부피는 커지는 뒤안길

혼자 걷어보는 인생길

메아리 맞으며 재촉하는 발걸음

설렁 그대는 임을 불러모으는 신비로움이었네

 

언덕빼기 걸린 붉은 빛 종울리며

기약 없는 마침표 도돌이표

무작정 새손님 반가이 맞이하러

고무신 벗겨질세라 바람맞으며 달려간다

 

 

 

 

 

 

 

 

 

 

나누는 즐거

 

세상사 까만 눈비 맞이할 때

무작정 나만 좋았지

끝없이 채우고 붓고 만들어가는 신음 소리들

내 배만 부르면 종 배도 부르줄 알았네

 

미약한 미물 깊은 마음 언저리

고인 물웅덩이 배수구 아롱곳없어

탈출구 커다란 마음 열어주는 소리

마음둑 쌓아가는 기름진 손

 

벽너머

아름다운 세상

마음 속에 찬달하나

밤하늘에 띄워보냅니다

한없는 후회스런 눈물젖시며

돌아 나오는 하루를 마무리하며

다이아몬드보다 고귀한 작은 마음

 

어느 센가 흘러가는 세월 앞에 발길 겨누어

죽순처럼 넘치는 삶 길건너

채움보다 비움이란

멋진 세상 인생사 부러움 비길 봐 없네

 

 

 

 

 

 

 

그리운 사람

 

마음 저만치 외로움 그 자리

밤마다 나그네로 떨기로 얼마였던가

목이 메이도록

비오는 들판을 거닐어 보았지

 

나 여기 흐트럼없이 마음 앉은 자리

가끔씩 새로움 들추어

헛기침없이 다가와 크게 키워준 그 사람

 

세월이 지나 주름진 고이랑 질 때

그 때 아마 그 사람

내 추억의 사랑으로

 

끝없이 난 너를

따스한 사랑으로

한 송이 꽃으로

내 마음에 심는 날기다리며

혼자 지켜 온 세월들

 

품속에 묻어두고 싶지만

마음 속 파고드는 내 사람

잠재워주는 임 마중 가며

약으로 내 마음 가득 사랑을 알게 해주었네.

 

 

 

장명희

jang106303@naver.com

010-6886-1954

 

  • ?
    류희경 2015.06.14 22:52

    안녕하세요?
    저도 시 공모자에요
    아무도 제 글을 안 읽어주는 것 같아서 괜히 서운하더라구요
    그러다가 다른 사람도 나처럼 이렇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서....
    제가 나이도 어리고 가방끈도 짧아서 표현이 이상할 수 있어요
    큰 마음으로 이해해주시길 바랍니다.


    어머님 미소
    -어릴적 아프면 “엄마 손은 약손 ㅇㅇ배는 똥배” 라는 주문을 들으면
    멀쩡히 나았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임신 중이신건가요? 순산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언덕 위의 집
    -무슨 내용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그래도 “푸른 오솔길 모양대로 굴뚝 연기가 구부러지는 표현이나” “밤하늘을 보랏빛 하늘” 이라는 표현 참 아름다운 것 같아요
    -시 내용이 소박한 삶 속 행복을 나타내는 건가요?




    저녁노을
    -3연 뒤안길, 인생길, 발걸음 착착 달라붙는거 같아요
    -3연 2행에 “혼자 걷어보는 인생길”이 “혼자 걸어보는 인생길” 인가요?
    혼자 걷어보는 인생길이나 혼자 걸어보는 인생길이나 무엇을 쓰든 멋진 말 인거 같아요




    나누는 즐거움
    -제목에 충실한 내용인 것 같아요
    -"채움보다 비움이란“




    그리운 사람
    -품속에 묻은걸 로도 부족해서 파고 들어버리네요


    끝으로
    부끄럽지만 저는 19살 때 김소월이 남자인걸 알았어요
    김소월 시집 보면서 표현이 하도 여성스러워서 여자인줄 알았는데
    시집 마지막에 김소월의 생애에서 남자출생이라고 적혀 있는 걸 보고 놀랐었거든요
    시를 읽으면서 표현이 유연하고 다채롭다고 느꼈어요
    그래서 여자일 것 같다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마지막에 이름 보고 제 생각이 맞는거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

    시 잘보았습니다~~
    혹시라도 기분 나쁜 표현이 있었다면 죄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52
1733 제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제목 '지배와 사랑' 그외 4편 이자인 2015.06.01 419
»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부문 1 총수 2015.04.23 269
1731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설레는 마음 외 4편 civil 2015.05.27 142
1730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줄어든 그림자> 외 4편 사복사복 2015.05.28 271
1729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자화상 외 4편 꿈은작가 2015.05.18 164
1728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첫사랑의 법칙' 외 4편 1 만허 2015.04.20 278
1727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담배' 외 4편 1 ho0987 2015.04.17 112
1726 제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시계) 외 4편 달빛그림자 2015.05.27 107
1725 제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눈꽃을 기억하시나요, 그대' 외 4편> 샛꼬리별 2015.04.05 217
1724 제4차 콘테스트 시 별이야기 2015.04.05 57
1723 제4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작 5편 발자욱 2015.04.08 241
1722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출품합니다. '모기향' 외 4편 , 총 5편. 시_가릿 2015.04.07 114
1721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새 신발 신고식 외 4편 사고쟁이뽀글이쌤 2015.04.09 214
1720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아버지의 코트' 외 4편 흰색벚나무 2015.04.10 227
1719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박근영 2015.04.01 147
1718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우주궤도 外 4편 김기범 2015.04.09 299
1717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지각'외 4편 hugmmeee442 2015.04.10 96
1716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잉여' 외 4편 이정 2015.04.09 107
1715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이어폰'외 4편 원선 2015.04.10 105
1714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메아리'외 4편 여름은덥다 2015.04.10 49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