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9
어제:
69
전체:
278,74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홀로 깨어난 새벽
낡은 거울에 비치는 얼굴
그 모진 비탈길에
떨어져 내리는 볕


숨을 팔아 채운 술잔에
밤을 지새고
다른 이의 언어로
산만한 정신


지난밤에 물이 든
먹구름처럼
이제야 쏟아내는
상스러운 물줄기


아아,
마를날 없는 가슴
폐부 가득
녹이 슨다



----------------------------------------------------------



노을을 기다리는 시


이 밤이 마르기 전에
손에 쥔 것들에
온 힘을 다하자


손끝에 스며드는 밤공기
마치 흘러내리듯 
쓰여지는 시


발밑에 고인 여럿 글자들
들숨과 날숨에 그득한
사랑과 위로


별과 시, 숨조차 번지는
어느 새벽에 올라


오래된 전신주처럼
노을을 기다리는 시



----------------------------------------------------------



고무줄


끊어지다만 고무줄처럼

늘리다만 삶이었다


숨이 다하는 날까지

안고 싶었던 것들이


하나 둘,

사라지고


어색한 몸짓으로

스스로를 감싸 안으며


원래 내 품이

이정도였구나 싶다


정작 본인은

한 번 안겨보지 못한


넝마가 된 품에

남은 게 있다면


그을린 손때뿐



----------------------------------------------------------




비가 내리는 창을 보고 있으면,
도시의 설움을 보는 것 같다


얼룩진 빌딩 사이로 물방울이 맺히고,
그리 어둡지도 밝지도 않은 하늘이
색깔 없이 섞여 있더라


가까이 다가갈수록,
그 설움에는 내가 있더라


도시에 흐르는 빗물이
나를 타고 흘러내린다


그래서일까?


몸은 젖지 않았지만,
물기 어린 손과 발


나는 도시의 설움에
이미 빠져 있다



----------------------------------------------------------



짠내음


내 눈물 짜게 만들던
바다야말로 슬픔의 중추
대양에서 건져올린
죽은 별들의 고함 흩뿌려질때
비로소야 파도가 친다


해안가에 떠밀려온 것들
그것들로 쌓아 올리는 탑
그 슬픔 견고하지 못해
나는 무너짐을 쌓고 있다


이윽고 노을이 밀려오면
나는 황혼에 부서진다
조각난 숨 일거에 떨어지면
나 역시 파도에 실려
바다에는 짠내음이 난다



  • profile
    korean 2020.02.29 16:35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734 [월간문학 한국인] 제33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작(강아지풀 외 4편) 1 시심이 2020.02.06 24
1733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손톱 외 2편 1 흑표범 2020.02.06 16
1732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 밤거리외 4편 1 바람의지뒤 2020.02.05 15
1731 제33차 창작 콘테스트 시공모_ 계절을 담는 정류장 외 4편 1 윤정민 2020.02.05 31
1730 제33차 창작 콘테스트 시공모_ 우울 외 4편 2 안민지 2020.02.03 39
1729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나의 청춘외 2편 1 annie 2020.01.31 22
1728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공모 시 부문 - 바다의 시 외 4편 1 최재웅 2020.01.31 18
1727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 소회 외 4편 2 으악 2020.01.31 22
1726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 젊음외 4편 1 돌고래 2020.01.30 14
1725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발걸음 외 3편 1 감성서랍 2020.01.29 17
1724 33차 창작콘테스트 공모 제목: 직녀성 1 다시시작하는일기 2020.01.29 14
1723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골무외 4편 1 향천 2020.01.26 25
1722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無名 외 2편 1 구름과 2020.01.13 41
1721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석별 외 4편 1 암궈나 2020.01.13 32
1720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그대는 나의 열쇠 외 4편 1 연우 2020.01.12 30
1719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콤퓨타 외 1개 1 디카메라 2020.01.12 22
1718 33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여좌동 여좌천 외 1 편 1 마태오 2020.01.11 24
1717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 휴식 외 4편 1 콩새 2020.01.11 28
1716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_ 해돋이 외 4편 1 천예화 2020.01.03 46
»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녹 외 4편 1 유토피아 2019.12.27 4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