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62
어제:
63
전체:
278,87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9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4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젊  음


커피숍으로 하나, 둘 들어오는

그대들은 웃음입니다.

그대들은 싱그러움입니다.

그대들은 햇살입니다.


흔들거리는 나뭇가지에서 떨어지는 꽃잎들도

건물에 뽐내며 펄럭거리는 현수막도

전기줄에 걸터 앉아 있는  새의 휘청함도

그대들은 아무 상관 없습니다.


당당함과 솔직함에 그대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큰소리로  외칩니다.

패기있게 살아 숨쉬는 우리는

젊음이라고.




  아메리카노


모락 모락

흰 컵위로 온기가 피어나고

고소함이 내 코를 간질간질

손에 전해지는 따뜻함에

나도 모르게 입을 댄다.


웃음이 많은 상큼한 아가씨들도

시끌벅적 떠드는 아줌마들도

바바리코트로 댄디함을 걸친 이도

하나같이 한모금 한모금

입안으로 너를 보낸다.


스무디처럼 알록달록 시원함도 없고

카페라떼처럼 부드러운 우유거품도 없지만

단지 검은빛으로 모든  이를 유혹하는  너는

하루종일 친구처럼 우리곁에서

입과 마음을  심온하게 중독시킨다.

나도 너로 인해 지복을 누린다.



  까마귀


이리 흘깃,

저리 흘깃,

이정표에 살짝 걸쳐 앉아서

지나가는 버스도 보고

날아가듯 달리는 오토바이도 보고

정답게 오고가는 자동차도 보고

마치 우리들의 이웃처럼

온 동네를 꼼꼼히 내려다 본다.


어제는 신선한 공기가 숨쉬는 아침에

오늘은 따스한 햇빛으로 일광욕 하는 오후에

내일은 노을진 저녁무렵에 볼 수 있을까!

검은빛을 뽐내며 동네 한바퀴를 돈다.

불행과 예언을 뜻한다고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도시에 침범하여

우리들과 같이 숨쉬는 그들은

오늘도 검은 빛으로 뿌리면서 어디론가 날아간다.



 김장


눈이 내리는 계절이 오면

이집 저집 배추와 무를 나르던

시간들이 앞다투어 움직인다.

시끌시끌 떠드는 앞집 아줌마도,

껄껄 대장부처럼 큰소리로 웃는 뒷집 아줌마도,

시레기 조각으로 소꼽놀이 하는 아이들도

간혹 빨간 무채를 감싼 배추속 집어 먹는 할머니도,

한자리에 모여 앉아 바쁘게 그날을 즐긴다.


추운 바람도,  내리는 차가운 흰꽃도

어느것 하나 그날을 말리지 못하는

이 계절이면 항상 찾아오는 손님처럼

너나없이 온동네 돌림노래를 한다.


돌림노래가 끝나면,

한자리에 모여 삶은 고구마와 함께

한바탕 이야기꽃이 핀다.



 공터


엄마 뱃속에 있는 태아도

웃음을 먹고 사랑을 먹고

밝은 세상 밖으로 나오는데,

운동장에서 공놀이하는 아이들도

하늘에 어둠이 덮치면

집으로 집으로 향하는데,

하얗게 눈으로 덮인 추운 겨울도

따뜻한 봄햇살이 비치면

화창하고 따스한 봄으로 단장하는데,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음악도 공간으로 흩어지고

강물이 흘러 흘러 바다도 어디론가 떠나고

공간을 떠도는 바람과 먼지도 사라지는데

우리는 시간을 보내고 또 보내어

어디로 사라지는걸까!


오로지 남아있는 건.

홀로 서성이는 공터뿐.

  • profile
    korean 2020.02.29 17:2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734 시공모5편 1 날센 2015.04.08 184
1733 <60초>외 4편 최유리 2015.02.26 183
1732 벛꽃잎 외 4편 예리엘민주 2015.02.04 183
1731 제 11차 창작 콘테스트에 응모합니다. 1 file 송명규 2016.06.10 182
1730 (사과꽃향기) 1 농촌시인 2014.11.22 182
1729 제 6차 콘테스트) 작은 영화관 외 4편 jaery 2015.06.29 181
1728 ★5차 시공모전 접수> 내무릎베고자는아빠 외 4편★ 김윤희 2015.05.08 181
1727 떨어지는 꽃을 사랑하다 외 4편 1 슨처루 2014.12.16 181
1726 사랑,성찰 外 4편 Bambi 2014.12.03 181
1725 시 5편 진주 2015.02.09 179
1724 [외사랑] - 시 부문 응모 모란 2015.02.06 179
1723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1722 따스한 차가움 외 4편 1 그레잇피터 2014.12.20 178
1721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슬피울던가' 외 4편 3 청랑 2016.02.17 177
172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참는다> 외 4편 류희경 2015.06.10 177
1719 제 4차 창작콘테스트. 후회 외 4개 응모. 오새 2015.04.05 177
1718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1717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716 제 6회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아버지, 코끼리들에 대해 말하다 외 4편) 수지니 2015.08.10 174
1715 인고의 허두 1 공룡 2014.12.23 17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