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0
어제:
37
전체:
282,59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4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57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8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떨어지는 꽃을 사랑하다

 

순간 스친 그 모습에 넋을 잃고

떨어지는 줄도 모르고 바라보았습니다.

 

떨어지던 꽃은 떨어진 꽃이 되었지만,

내 맘이 떠나지는 않았지요.

 

쉽게 떨어진 꽃은

향기 잃고,

종국에는 그대, 문드러져 석어 버릴 테지만,

나 여기 꽃나무 자리에서 기다릴 것이에요.

 

한 냥에 기억과

한 줌의 땅 먼지를 품고,

떨어짐이 헤어짐이 아님을 반증하며,

꽃 향을 그릴 것이에요.


언 손

 

언 손에 입김을 불어주소.

 

다섯 갈래 단풍 같은 몸이 녹지는 않더라도

나와 그대 이 추위 속에서 나란함을 날숨으로 알려주소.

 

기온을 내리 끄는 냉기와

햇살을 쳐내는 바람에도

언제까지 온기를 불어주겠다고......

촉촉한 입김으로 계속해서 말해주소.

 

그렇게 그대 숨 뱉는 입술이 되어준다면.

나 이 손으로 그대 입술의 포근히 덮어주리


낙엽

 

삶에서 추락한 생명의 근원은

퍽퍽한 피부조각.

 

혈액은 증발하고서,

껍질은 추락하고서,

제 딴 다붓이 붙어있다만

안된 이들이 그러하듯이

석화된 혈관으로 전해지는 온기 따윌랑 없으리

 

피부 속 핏기가 가시고 떨어지기 전,

아무개의 책갈피가 되고자 했던 마지막 전언조차

행인의 발꿈치에서 가루가 되어

목 메이는 하늘 화장터의 연기처럼 나릴리라

 

마른 가지 가여워

제 속 마지막 타액까지도 내어주고 추락했으리라

앞서 간 피부조각 보며 흘릴 눈물조각도

아까워 내주곤 마른 눈물 흘리었으리라

 

그 세상 누군가낙엽에 저를 투영한다면그는 안된 이리라


낙엽수

 

당연하다시피 내년을 기다리며

가지에 머물 수 있기를,

황혼에서 뜨는 첫 별을 보며 기도했다.

 

불긋하게 단풍의 색을 머금고서도

낙엽이 되지는 말아야지,

한창 높아진 하늘 아래에서 되뇌었다.

 

마침내, 낙엽수의 마지막 잎새가 되었을 때,

살결 다 떨어진 잎맥으로 미소 지으며

벚꽃의 잎사귀를 바라보겠다.


주름을 보며

 

여름, 여인네 손가락마디 같이 그늘진

나무를 보며 생각했다.

 

내 손가락이 주름 질 때

내 마음 속을 걸어보고 싶다.





응모자 : 박승철

이메일 : pscheol10@naver.com

전화번호 : 010-2492-6922

  • profile
    은유시인 2014.12.27 12:36
    언손, 낙엽, 낙엽수... 모두 온기를 연상케 하는 제목이군요.
    열을 애타게 갈구하는 계절입니다.
    추우면 아무것도 못하지요.
    몸이 따뜻해야 온정도 우러나오는 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52
1733 시공모5편 1 날센 2015.04.08 184
1732 <60초>외 4편 최유리 2015.02.26 183
1731 벛꽃잎 외 4편 예리엘민주 2015.02.04 183
1730 제 11차 창작 콘테스트에 응모합니다. 1 file 송명규 2016.06.10 182
1729 (사과꽃향기) 1 농촌시인 2014.11.22 182
1728 제 6차 콘테스트) 작은 영화관 외 4편 jaery 2015.06.29 181
1727 ★5차 시공모전 접수> 내무릎베고자는아빠 외 4편★ 김윤희 2015.05.08 181
» 떨어지는 꽃을 사랑하다 외 4편 1 슨처루 2014.12.16 181
1725 사랑,성찰 外 4편 Bambi 2014.12.03 181
1724 [외사랑] - 시 부문 응모 모란 2015.02.06 180
1723 시 5편 진주 2015.02.09 179
1722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1721 따스한 차가움 외 4편 1 그레잇피터 2014.12.20 178
1720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슬피울던가' 외 4편 3 청랑 2016.02.17 177
1719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참는다> 외 4편 류희경 2015.06.10 177
1718 제 4차 창작콘테스트. 후회 외 4개 응모. 오새 2015.04.05 177
1717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1716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715 제 6회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아버지, 코끼리들에 대해 말하다 외 4편) 수지니 2015.08.10 174
1714 인고의 허두 1 공룡 2014.12.23 17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