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
어제:
20
전체:
282,84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7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50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1.15 23:13

우리의심장 외3편

조회 수 1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심장

 

 

독도에 해가 떳다고 알려라

.섬기린초 도 피었다고 알려라. 너희들이 살고 있는 집.

수없이 짓밟힌 마당에 큰방가지똥 도 피었다고 알려라. 아침에는 매미와 벌이 날고

낮에는 때까치가 울더라고 알려라

독도야!

 

하나의 땅과 세 개의 물과 독도야

짙은 안개 속에서 나는 어디로 가야 너를 볼 수 있을까

떨리는 손 떨리는 가슴으로 떨리는 마음으로 도화지에

펜으로 서툰 솜씨로 쓴다. 독도여!

 

눈물과 피와 빨간빛 푸른 빛 깃발을 휘날리며 모습을 드러내라

갈매기와 꽃들과 깃발을 휘날리며 모습을 드러내라

독도여!

 

구절초피고 땅 채송화 피는 곳 우리가 지켜온 꽃밭에 바람은 불고

회색 구름 짙은 안개 속에서 슴새는 운다. 화사하게 핀 박주가리 꽃

여기 풀밭에 누워서 나는 두둥실 두둥실 탈춤을 추며 독도와 놀아보겠다.

 

 

 

 

 

 

 

 

 

 

 

 

 

 

 

 

 

 

 

 

 

 

 

 

 

 

희망숲

 

내 영혼의 숲에 비가 내린다

그리움으로 가슴까지 적시고

먼 하늘을 우러르면 내 혈관의 수맥을 따라

온몸으로 번져오는 이 짜릿한 단비의 향취

밤새워 비를 맞고 내 마음의 숲에 축축히 젖어

희망의 꽃을 피운다 잎새 마다 하나씩 파아란

꿈을 달아 새롭게 열리는 세상 속으로 일제히 달려가고 있다.

 

 

 

 

 

 

 

 

 

 

 

 

 

 

 

 

 

 

 

 

 

 

작은 소나무

                                                                                  

 

높이 솟은 소나무들 사이에

아래로 움푹 꺼진 소나무 한 그루

다른 나무에 가려 햇빛을 받을 수 있을까?

그럼에도 유난히 영롱해 보이는 저 소나무

 

 

그 작은 소나무 자세히 들여다보니

밖이 아닌, 안으로 자신을 성장시키고 있네

어떤 나무보다 깊은 뿌리를 내리며

어떤 나무보다 푸르른 잎사귀의 싹을 보이며

 

 

아름다운 소나무 한 그루

작지만 속 만큼은 어떤 큰 나무보다 단단한작은 고추가 아니라 작은 소나무가 매운조만간 싹을 틔워 푸르르게 잎을 틔울 작은 소나무아름다운 저 작은 소나무.

 

 

 

 

첫눈

 

 

언제나 첫눈 오는 날은

모든 것이 새롭게 보인다.

 

삭막했던 학창시절에도

첫눈을 쓸어내는 빗자루가 멈칫거리곤 했다.

 

잃어버린 길을 찾으려고

충혈된 눈빛으로 방황할 때

첫눈은 분노를 녹여주었다

첫눈은 한줄기 희망의 유혹으로 다가왔다.

 

언제나 첫눈이 오듯

언제나 삶은 새로이 시작된다.

 

한 번의 첫눈을 맞을 때마다 변해가는 나

수십 번 첫눈을 맞아도 여전히 변치않는 또 다른 나

오늘 또 한번의 첫눈을 맞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52
1733 불씨를 던지며 外4 디레인 2015.01.04 256
1732 심취하라 외4 까르보 2015.01.06 170
1731 사랑하는, 그리고 사랑했던 이들을 위한 시편 띠앗머리 2015.01.06 211
1730 풍아 외 4편 로화 2015.01.07 224
1729 시들 수 없는 꽃 외 4개 키싸일 2015.01.07 168
1728 눈 외5편 moondori 2015.01.09 191
1727 제목 ; 말벗외4편 file 패스 2015.01.09 197
1726 늙은 어미의 말 외 5편 젊은이 2015.01.09 226
1725 물들다 외 4편 달링 2015.01.10 130
1724 시계바늘 외 3편 안드로이드 2015.01.10 109
1723 그런 세상 외 4편 이남주 2015.01.13 154
1722 겨울 바다 외 5편 박주은 2015.01.14 142
» 우리의심장 외3편 돈줄게 2015.01.15 103
1720 나는 빛보다 작았다 외 4편 sansamwe 2015.01.16 256
1719 이국의 한국식당 공룡 2015.01.18 120
1718 낙하하는 시절 외 4편 섭혜온 2015.01.20 150
1717 그리움 공룡 2015.01.20 46
1716 취한 밤 공룡 2015.01.21 50
1715 어머니 2 공룡 2015.01.22 169
1714 어느 남자 주인공 영화의 ending cut 외 4 편 / 장윤희 이도의꽃 2015.01.23 32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