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6
어제:
20
전체:
282,8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50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파이더맨

 

                                                                                                                                                                                 백 지 인

 

 

 

우리 빌라에는 스파이더맨이 산다

·비 오는 날이면

계단 끝 일렬로 찍혀있는 발자국들

 

아, 누구의 사랑스런 흔적이란 말인가요

, 3층 스파이더맨 이라더군요

 

조심스레 한 보 옆

나도 따라 스파이더맨

 








그리우니

 

                                                                                                                                                           


                                                                                                                                       백 지인  

 

저는 잊지 못합니다.

어떻게 그 행복하고 황홀한 시간들을 잊을수 있을까요.

당신과의 추억들을,

 

변명아닌 변명으로 들릴테지만

진심을 담은 변명쯤으로라도 들어준다면

 

그대와의 마지막은 기약없는 일인줄로만 알아

공허해진 이 내 마음속에서

그대와의 추억을 찾아내는 것은 너무 힘이듭니다.

 

그곳에 흩뿌려진 기억들을 헤치고 또 헤쳐

제일 보고픈 그대 웃는미소 찾는다면

그때다시 그미소 내게 칠해 그대에게 달리겠습니다.


지금은 그대의 얼굴이 보고파도 기억이 나질 않아

그대를 볼 면목이 없으니 말입니다.



                                                  


                                                                                                                                        달을 보았다

 

                                     


                                                                                                                                                                                                                  백 지 인

 

 

나는 종종 이 조그만 몸으로 다 끌어안은 듯 했다

울적함, 잡념, 걱정거리

그리고 이런 어리석은 나를,

달빛은 나를 종종 비추곤 했다.

고작해야 건물 틈 사이 빼꼼 고개를 내민 달이지만

이 빛은 나에게 더할 나위 없는 위로였다.

 

그래서인가 나는 가끔 저 달이 얄미웠다.

조금의 어둠도 없는 순백의 빛

너무나도 찬란한 저 달이말이다.

아니, 아마 얄미움으로 부러움을 감췄던 거겠지 싶다.

 

이랬던 내가, 언젠가 저 달이 벅찬 빛을 내비추고 있단걸 깨달았다.

나는 나하나 품는것도 벅차건만 달은 세상을 품는다.

자신을 기억해주는 이들을 새기지 못한다.

이보다 더 울적한 일이 어디있을까.

마음가는 이 하나 만들 수 없고, 모두에게 마음 주어야하는.

 

그럼에도 저 달은 저 자체만으로도 위로가 된다는 것을 아는 듯 더욱 밝게 내비칠 뿐이다.

오늘따라 유난히 동그랗게 뜬 저 달이 버거워 보이는건

아마 그럼에도 저 달에게 털어놓은 내 이기적임 때문이 아닐까.









버스




                                                                                                                       백 지 인




야, 오늘 정문에 학주 떳다는데?

진심? 헐..대박..어떡해 나 오늘 리본 안했는데!



할머니, 여기 앉으세요.

괜찮아 학생. 괜찮아요.

아니에요! 저 곧 내려요.

아이구..괜찮은데..



-요금이 부족합니다. 충전이 필요합니다.

아..동전이 없는데

그낭 타세요. 다음에 두배로 내세요

감사합니다!



여보세요? 응. 자기야. 저녁? 먹었지. 자기는? ```



담고자해도 담아지지 않는 살아있는 소리다.


글에 담그다.








행복한 부동

 

                                                                                                                                                                                                           


                                                                                                                                                  백 지 인

 

 

 

가끔 속이 답답해 창문을 열면 보이는 아파트들

더 갑갑해지는 내마음에 괜시리 한마디 해보곤 한다.

하지만 오늘은 여느때와 달리 무심코 이런생각이 스쳤다.

저 아파트는 나보다 훨씬 더 갑갑하겠구나.

 

매일 우두커니 그 자리에 멀뚱히 서서

뵈는거라곤 바쁘게 스쳐가는 사람들, 자동차들

자신과 같이 표정없이 묵묵히서있는 수많은 빌딩들 뿐이다.

나는 나무들 찾아, 꽃들 찾아, 엄마품에 숨어 도망이라도 치겠지만,

너희들은 얼마나 울적하고 답답할까.

 

그들에게 유일한 재미는 아마 자신들 안에서 들리고 느껴지는

사람들의 웃음소리, 설레임 이러한 기쁨들이지 싶다.

하지만 이만큼 사람들의 울음소리, 괴로움 또한

무지막지하게 괴롭지 않을까.

 

그럼에도 저 빌딩들이 이렇게 서있을 수 있는건

사람들 저마다에게 무언가 필요가 될 수 있다는 기쁨 때문이 아닐까.


비를 피하려는 그녀에겐 잠시의 우산이 되어주고

또 갈곳 없는 그들에겐 집이 되어주고

누군가의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고

또 누군가에겐 꿈, 동경 그 자체로서

그들의 많은 추억들 또한 담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저 빌딩들은 저렇게

꿋꿋히 서있을 수 있는가 보다.





백지인

wldls0871@naver.com



 



  • profile
    은유시인 2015.12.20 21:57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더욱 분발하시길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52
1693 교도관 외 4편 김예찬 1 joshyechan 2014.11.09 167
1692 시 공모전 응시 진눈깨비 2015.02.09 166
1691 누군가 나에게 시를 쓰는 이유를 묻는다면 외 4편 1 예예 2015.12.10 164
1690 제 7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작 <소나기> 외 4편 이름모를소녀 2015.08.15 164
1689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자화상 외 4편 꿈은작가 2015.05.18 164
1688 강릉시인의 시 5편 강릉시인 2015.01.31 164
1687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나는 아직 '아니'라고 대답해 외 4편 1 사니 2015.10.25 163
1686 스탠드 외 4편 소미아 2015.02.03 163
1685 시 공모-별을 따라 노래하자 외 5편 2 Hankookin 2016.03.14 162
1684 6회 시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한줄기 바람외 4편) 아리하라 2015.08.04 162
1683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무말랭이> 외 4편 netsurfer34 2015.06.07 162
1682 그 품 외 5편 1 순귀 2014.10.18 162
1681 월간문학 한국인 제 6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헤드라이트외 4편 다름이 2015.08.10 161
1680 터널에게 외 3편 1 여운 2014.07.29 161
1679 시 한편 <파충류와 같이...> 1 뻘건눈의토끼 2015.10.01 160
»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스파이더맨>外 4편 1 백지공책 2015.12.09 159
1677 제9회 창작콘테스트 응모 백일몽 외 4편 1 진진자라진진자 2016.02.10 158
1676 절름발이 귀가 외 5편(총 6편) 무사 2015.02.10 158
1675 <물 - Water > 외 5편 서옥 2015.10.09 158
1674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배려 외 4作 1 양치기소년 2015.12.05 15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