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by 월봉 posted Feb 0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들레


홀씨 맺힌 민들레 한 송이 따보았다

뽀얗고 부드러운 솜털로 된 유리구슬이 살랑

나느 무심히 후-하고 불어본다

유리구슬은 힘 없이 여러조각으로 바스라져 날아간다

남은 건 누군가의 대머리와 같은 허전함 뿐


아차....내가 이걸 왜 불었는가!



Who's 월봉

?

채종기


Articles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