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시공모1

by 쿠아루 posted Dec 1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산포에서


그대 어디쯤 가고 있나

하구언 코스모스 보며

나는 흐르는둥 마는둥 걷고 있다


눈부시게 반짝거리는 시월 강물과

홍어처럼 곰삭은 영산포극장

낡아가나 깊은 맛을 지녔으니


그대여 기침은 그만하고 가던길 멈추고

좋은 계절 하늘을 바라보았으며


지나간 강은 흘러가도 사라지는 것이 아니니





 




Articles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