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꽃

by 월봉 posted Feb 0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두 꽃

가지에 고상히 앉아 쉬는 매화.
자태를 감상하던 중,
홀연히 지난 겨울 눈꽃이 생각난다.
눈꽃의 결정. 그 투명함 속에 갇힌
광대의 한숨까지도......

Who's 월봉

?

채종기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