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1
어제:
49
전체:
278,35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67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3.08 16:49

호환(虎患) 외 4편

Pym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호환(虎患)



눈부신 정갈함 위에 묵직한 먹

매끄럽게 날선 이빨 휘날리는 숨소리에 등골은 섬뜩하고

턱을 흐느끼며 쩍벌린 아가리의

구김 없는, 서슬 퍼런 날갯짓이 절벽을 몰고 온다.

 

해수구제의 총구 앞에 한(恨)을 뒤집어 쓴 채

반만년의 시간을 가죽 몇 줌에 묻어두고

백두대간 혈흔 되어 사라졌던 반도 호랑이

 

그 호랑이가 이제는 한 마리가 아니라 한 권이 됐다는 것을

모르는 사이 더 가까이, 깊이 성큼 자리 잡고 있었다는 것을

그것도 긴 은둔의 삶 속에서 인내를 거듭하며 영험한 백호로 존재 했다는 것을

 

호랑이를 입에 달고 산 이들은 알고나 있을까.

 

깊은 산골은 뒷산이 되어 노인들도 오르락내리락

어디에 가도 사람의 발길은 끝이 없고 지은 죄도 없건만

수배 당해 방랑해온 그들이 택한 등잔 밑은

 

누구나 아무 때고 펼쳐보는 종이 몇 장

 

아무리 말하고 들어도 꼼짝 않던 오금이

눈앞의 백호에 전율하니 뒷걸음도 칠 수가 없다.

 

먹히느냐 마느냐는 두 눈에 달렸으니

오랜 속담 확인이라도 하듯이

바짝 차린 정신으로 핏대 세워 노려본다.

 

끝날 줄 모르는 그와 나의 보리쌀 속

다물어 사라지는 어금니의 용모

가라앉는 마음과 함께 천천히 굴복시킨다.

나에겐 총이 없음과 쓸데없는 토템도 없음을 각인시키며

 

언젠가 백호가 독기 없는 그때의 황호가 될 때까지.

 

 

 

 

 

 

 

건너지 못한 신호등



신호등 파란불에 그는 주저앉아 울었다

모두가 건너가는 그 길을

그는 한 발자국 내딛지 못하고

쪼그려 앉아 흐느끼기만 했다.

 

전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걸었던 그 길에서

늘 당연히 기다려온 그 신호등 맞은편에서

빛나는 파란불은 그에게 일상이었다.

 

아무 색 없이 그렇게 무감각한

신호등 아래 뜬 눈으로 노숙 하던 그에게

빛나는 파란불은 친구이자 집이요 가족이었다.

 

빨간불을 보며 그 같이 충혈 된 눈으로

한여름에도 냉기 가득한 도로복판 향해

아슬아슬 달려갔던 그에게

 

산발된 머리처럼 모난 꿈자리를 견뎌내고

다 뜯어진 쪼리에 발가락 마디사이로 힘이 빠져가도

조금이라도 더 손을 뻗으려던 그에게

 

건너지 못하고 울기만 했던 파란불은

빨간불 속을 찾아 헤매면서 맞잡고 싶었던 것은

 

병실에 누워 계신 어머니였다.

 

 

 

 

 

 

 



흔히들 예쁘고 아름다운 것을 보면

꽃이라 하지요

 

당신은 꽃이었죠

나의 사랑 듬뿍담긴

내 눈의, 나만의

 

한 올 마다 반짝이며 흐르는

꽃잎은 고동(古銅)의 은은한 폭포수

 

새하얀 줄기 끝에 매달린

섬섬옥수 가녀린 잎사귀는

어루만지고픈 아가 손 같아

 

옹골찬 원색 홍이 퍼진 뿌리와

눈부시게 단순호치 함에

 

밝디 밝아 진해져

물들대로 물든

초롱한 두 빛

 

쉼없이 알록달록 퍼져 나가는

못의 울림, 감성의 보고(寶庫)

 

그 따라 넘실넘실

길을잃고 표류하는

힘없는 빙충이는

 

까닭모를 꽃

그 어딘가 살포시 앉아

 

다가올 쌀쌀한 가을

그대를 시들게할

근심 갉아 먹어

 

당신의 따스한

아린(芽鱗) 되고 팠지만

 

고개 돌린 꽃 한송이

가을보다 독한

그 날카로운 쌀쌀함에

 

울림 속

연꽃 마냥 피어나

 

연못을 이룬

그 꽃은

시들고 말았지요

 

흔히들 예쁘고 아름다운 것을 보면

꽃이라 하지만

 

당신은 아니었죠

나의 사랑 듬뿍 담긴

내 눈의 나만의

 

꽃.

 

 

 

 

 

 

 

나방의 거울



어찌나 억세게 짰는지

번데기마냥 굴곡 져 굳어버린 걸레를 들고

방안에 들어서 나방이 날개 짓 하듯 활짝 펼쳐낸다.

 

날개를 펼쳐 날기도, 바닥을 기기도 하던 나방은

거울에 내려 앉아 한참을 가만히 붙어만 있는 것이

 

제 자신 모습이 흉측해서 인지

문득 지난날이 떠올랐는지

알 길은 없지만

 

계속 해서 내뱉는 거침 숨소리로

거울을 뿌옇게 물들이는 건

확실히 부끄러운 무언가였다.

 

나비라고 생각했던 자신의 존재가

단 한 글자 차이로 아름답기보다는 해충에 가까운

나방이란 사실을

 

애써 부정하는 듯,

괜찮다고 합리화 하는 듯 했다.

 

다 닦았니 소리치며 물으시는 어머니에

나방은 화들짝 거울을 떠났다.

 

그가 남긴 거울은 깨끗했고

혼자서 빨래와 설거지를 하시며 거실과 안방 부엌까지 온 집안을 청소하신

 

어머니는 말씀하셨다.

 

우리 아들 다 컸네, 이제 자기방 청소도 다하고.

 

 

 

 

 

 

 

밤하늘 모임

 

불 꺼진 밤, 어느 별 하나가 뻐끔뻐끔 운을 떼

하나 둘씩 너도나도 이 별 저 별 모여드니

눈 시끄러운 엄청난 '수다.'

 

태양 등쌀에 대머리 된 달은

모여든 별들이 쑥스러워 어둠 뒤집어썼건만

하필 머리만 빼꼼

본의 아니게 어두운 골방 은은히 분위기를 더하고

 

구름은 두 팔 벌려, 어색함을 깔아 뭉게뭉게 피어올라

이불 속 달을 빼내, 별들 모아 어깨동무 얼싸 앉히는 구나

 

주위에 모여든 관심이 부담스러

더더 발그레 둥그레 밝아지는 달빛에

구름은 귀여워 더 꼬옥

별들은 우스워 더 눈이 부신다.

 

와중에도 등 돌려 자고있던 하늘은

시끄러운지 근엄히 헛기침 한번 날려주는데

마른하늘 날벼락에 별과 달 그리고 구름모두 후다닥

 

금방이라도 침 퉤퉤 튀기며 꾸짖을 것만 같아

아쉬운 맘 뒤로 하고 잠을 청하려는 그때

 

흐르는 한 줄기 눈물은

하늘이 웃음을 참다 흘린 것이었으니

다들 어둠 박차고 다시 나와

 

한마디 한마디 빛나기 시작해

어느새 환해지는 밤하늘

 

술 한잔도 없이 웃고 떠는 것이 보기가 좋다.

 

지금 이 순간, 별이 되어 구름의 품에 안기고만 싶다.

그 품에서 밤새 수다 떨며 빛나고 싶다.

 

 

 

 

 

 

성명 : 박용민

연락처 : 010 4134 7547

이메일 : aksrn12@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874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계산적 각도기' 외 1편 1 쳇바퀴 2018.07.12 24
» 호환(虎患) 외 4편 Pym 2015.03.08 203
1872 희망 외4편 2 날개잃은독수리 2016.03.10 49
1871 흔적 이슬처럼 2014.09.27 91
1870 회향 1 월봉 2019.02.05 9
1869 회초리 외 4편 file 빅키 2015.02.05 243
1868 황혼 이혼이 웬 말이냐 키다리 2015.04.01 258
1867 허무함 외 4편 1 효니 2014.11.01 146
1866 허름한 집 1 운동장 2018.03.19 20
1865 향연 개굴굴이 2015.02.10 47
1864 행성 1 fire-k 2019.02.05 12
1863 행복이 깃들 수 없는자리 1 자리 2019.02.03 12
1862 행복 1 김적수 2018.01.30 12
1861 햇살은 공평했다. juju5 2019.02.07 16
1860 햇빛을 보았느냐 외 4편 Charm 2015.01.02 194
1859 햇빛 머금은 달 시쓰나 2015.03.07 30
1858 해변가 외 4편 1 버섯순이 2014.11.14 90
1857 해, 바라기 외 4편 이펭귄 2014.12.07 169
1856 할아버지는 1 정순민 2019.02.01 18
1855 할매똥 1 자리 2019.02.0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