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
어제:
66
전체:
253,8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5:15

[詩] 다대포풍경*2002

조회 수 2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hapt-054.gif







[詩]

 

다대포풍경*2002

 

- 은유시인 -

 

 

 

 

   
                                     참 좋다, 그지?
                                     공기가 좋다
                                     하늘이 좋다
                                     바다가 좋다

 

                                     다대포가 좋다
                                     십팔 년 살아온 다대포가 좋다
                                     다대포객사 윤공단 다대성지 응봉봉수대 
                                     역사가 숨 쉰다
                                     문화가 찬연하다
                                     다대포후리소리 그 후리질소리가 구슬프다

 

                                     하늘을 찌를 듯 아파트 숲이 그득 차고
                                     아파트공터마다 자가용들이 그득 차고
                                     넓게 트인 도로마다 차량들이 그득 차고
                                     어느새 사람들이 그득그득 모여든다
                                     비릿한 바닷내음에 묻혀
                                     지지리 북적이는 다대어판장
                                     사는 것이 피곤한 사람들 한숨이 들린다

 

                                     벌건 속살 드러낸 아미산 너머
                                     낙동강하구언 안개에 절어있고
                                     축구장 되어버린 다대포해변백사장
                                     물살 빠진 갯벌에선 꼬마 게 잡는 악동들 
                                     몇몇이 정겹다
                                     두송반도로 둘러싸인 다대항에는
                                     금강산 스타크루즈가 오가고
                                     북녘미인들 실은 만경봉도 다녀갔다

 

                                     신평 장림으로 이어져 다대포까지 
                                     지하철이 들어선다지?
                                     다대해수욕장이 매립되어
                                     카지노 특급호텔 컨벤션센터
                                     세계적 관광타운이 들어선다지?

 

                                     다대포의 전설이 사라져간다
                                     철새들이 죽어간다
                                     사람들이 죽어간다
                                     그리고
                                     다대포가 죽어간다
                                     내가 죽어간다.

 

 

 

 

2002/11/04/20: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245 [三行詩] 윤정애 1 file 은유시인 2016.06.24 1003
244 [時調] 비엔씨(B&C)에 가면 3 file 은유시인 2016.06.24 763
243 [詩]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715
242 [時調] 산사(山寺) 1 file 은유시인 2015.12.22 684
241 [時調] 일월애(一月愛)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634
240 [時調] 적요(寂寥) 4 file 은유시인 2015.12.22 613
239 [時調] 심술도 그 지경이면 file 은유시인 2015.12.22 599
238 [三行詩] 비엔씨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583
237 [詩] 기우(祈雨) file 은유시인 2014.07.16 531
236 [詩] 울지 말아요, 아르젠티나여 file 은유시인 2014.07.28 435
235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2
234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295
233 [詩] 몽(夢)-6 1 file 은유시인 2014.07.29 275
232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269
231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6
230 [詩] 모스퀴토 file korean 2015.12.11 255
229 [詩] 여명(黎明) file 은유시인 2014.07.16 242
»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227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1
226 [詩] 10차원(次元) 세계 file 은유시인 2014.07.28 2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