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8
어제:
61
전체:
256,37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8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2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68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2:07

[詩] 황비(凰飛)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ose-01.jpg







[詩]

 

황비(凰飛)

 

- 은유시인 -

 

 

 

 


                                            1

 

                                        태초에
                                        하늘이 열리고
                                        대해와 대지가 어울러 배수진 치던 날
                                        우주를 주재하는 영(靈)이 있어
                                        억조 만물 창조하시고
                                        한 영웅 세우시더라

 

                                        기개는 칼끝 같아
                                        하늘을 찌르고
                                        웅지는 태산 같아
                                        가늠할 수 없도다

 

                                        대지는 광활하여 그 끝닿는데 없고
                                        전사들 말발굽 소리 노도와 같도다
                                        도도한 강물 협곡을 가로질러 거칠 것 없고
                                        영웅의 기상 감히 대적할 자 없도다

 


                                            2

 

                                        허황된 간웅들 창궐하여
                                        천지를 농간하고
                                        교활한 무리들 단합하여
                                        이치를 절단 내고
                                        비열한 족속들 웅거하여
                                        순리를 역행한다

 

                                        기개는 차디찬 서릿발에 누이고
                                        웅지는 천애에 바스러져 흐트러지고
                                        영웅의 기상은 어디로 갔는가

 

                                        반만년 긴 세월
                                        용솟음치는 기상 꺾고
                                        혈육 파쇄 되는 통절 씹으며
                                        인고의 틀 속에 갇혔었노라

 

 

                                            3

 

                                        머잖아
                                        하늘이 찢기고
                                        대지가 뒤틀리는 
                                        천지개벽하는 날이 오면
                                        새로운 영웅 우리 앞에 서리니
                                        온 세상 억조 만물 지배하게 되리라

 

                                        천군만마의 기상
                                        절대적 위엄,
                                        우주를 포용하는 심대함

 

                                        이름 하여
                                        凰飛라 하리라.

 

 

 

 

 

2003/07/29/20: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44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3
243 [時調] 인동초(忍冬草)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42 [詩] 힘겨루기 file 은유시인 2015.12.15 17
241 [詩] 희망(希望) file 은유시인 2014.07.28 19
240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239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52
238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237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236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4
» [詩] 황비(凰飛) file 은유시인 2015.12.15 40
234 [詩] 화장하는 남자 file 은유시인 2014.07.28 40
233 [詩] 화상카메라에 비친 자화상 file 은유시인 2015.12.15 58
232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231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6
230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229 [詩] 허수아비 file korean 2015.07.20 26
228 [詩] 행복한 미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227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2
226 [詩] 해피를 위한 진혼곡(鎭魂曲)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