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9
어제:
93
전체:
256,59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89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8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1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16 22:10

[詩] 산호림(珊瑚林)

조회 수 9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6_22.jpg





[詩]

산호림(珊瑚林)


- 은유시인 -



1

                                    영롱하게 반짝이는 숱한 빛깔들의 그들은
                                    이브의 사과 빛인가
                                    잔잔하게 율동하는 그들의 혼(魂)들은
                                    벌거벗은 무희들의 유혹인가

                                    진정 아름답게 비쳐졌기에
                                    진정 황홀하게 비쳐졌기에
                                    신(神)의 고운 마음이 아니었는가
                                    천국이 그곳이 아니었는가.


2

                                    휘황한 오색의 등불을 켜고
                                    감미로운 곡조를 비파에 담고
                                    오라, 이곳으로
                                    죽어가는 자의 안식처로
                                    아늑한 생의 보금자리로

                                    만만세만만세 이어지는 환호성들을
                                    터질듯 부풀어지는 가슴패기들을
                                    그대는 들었느뇨
                                    그대는 보았느뇨.


3

                                    도태되어 떨어져나간 서글픈 무리
                                    그들은
                                    자신의 소리엔 귀가 먹었다
                                    메피스트에게 영(靈)을 팔겠다고 외쳐대는 그들은
                                    대가로 무엇을 바라는가

                                    그들은 도끼를 들었고
                                    창을 들었고
                                    칼을 들었다

                                    누적된 생(生)의 찌꺼기
                                    겹겹이 쌓여진 암울의 지층
                                    화석이 되어
                                    머금은 피 토해내며
                                    달지는 않았다
                                    쓰지는 않았다.


4

                                    멀리
                                    어둠 속으로부터 반짝이는 불빛을 보았노라고
                                    오라오라 손짓하는
                                    가냘픈 소녀의 모습을 보았노라고
                                    그들은 외쳤다
                                    그들은 날뛰었다

                                    가자가자
                                    만류하는 이 그 누구냐
                                    타이르는 이 그 누구냐
                                    포효하는 사나운 사자 떼처럼
                                    미쳐 발광하는 야생마처럼
                                    그들은 성나 날뛰었다
                                    그리고
                                    아득한 곳으로 
                                    달음박질쳐 달려가 버렸다.


5

                                    아름답게 비친 독사의 무리
                                    황홀하게 비친 거미의 무리
                                    긴 활시위를 튕기며 무엇을 노리는가
                                    추적자의 눈이 되어 무엇을 보았는가
                                    살려달라는 자의 아비규환을 못 들었는가
                                    피맺힌 자의 절규를 못 보았는가

                                    이대로 맺을 수는 없노라
                                    이대로 끊을 수는 없노라
                                    쫓기는 자가 되어
                                    쫓는 자가 되어…….




1976/05/03



*******************************************************

 詩作노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현란한 것이 형형색색의 산호들이 너울대는 바다 속 풍경이라 여길 때였지요. 겉으로 보기엔 그렇듯 아름다운 바다 속도 치열한 생존경쟁과 각종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산호는 무리를 지어 숲을 이루면서 때론 물고기들의 안식처가 되지만 실제론 물고기들을 마비시키는 무서운 독소를 뿜는 촉수를 지니고 있지요. 바로 인간세상과 다를 바 없다는 얘깁니다.

  1연에서는 세상의 유혹을 산호에 비유하였습니다. 일단 유혹에 넘어가면 반드시 혹독한 대가를 치러야 하지요. 뭐든지 손쉽게 얻을 수 있는 것들은 나름대로 그 값을 치르게 하는 함정이 있게 마련입니다. 돈을 쉽게 벌 수 있다든가, 남들보다 쉽게 출세할 수 있다든가……. 
  세상이 오로지 나에게만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는 것은 아니니까요.
  2연은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서라도 오로지 출세와 성공만을 추구하려 드는 군상을 말하는 겁니다. 기회주의 세상에서는 출세와 성공에 정도(正道)가 있을 리 없습니다. 따라서 권모술수와 야합, 협잡이 판을 치게 마련입니다.
  3연은 ‘괴테’의 명작 ‘파우스트’에서 영혼을 악마 ‘메피스트’에게 팔아먹는 구절을 인용하였습니다. 비양심적이고 부도덕한, 그리고 파렴치한 행위는 영혼이 없는 자들만이 저지를 수 있는 소행이지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버린 대가로 현실에서의 성공을 보장받는 겁니다.
  4연은 집단 최면상태를 말합니다. 정년퇴임한 교장이 평생 교직을 천직으로 여기고 깨끗하게 살아왔다고 자부해도 가정에서는 무능한 가장으로 식솔들의 원망을 삽니다. 청렴결백하게 공직생활을 마감했다면 남는 것은 빈곤입니다. 자부심은 온데간데없고 금권이 판을 치는 세상이지요. 
  돼먹지 않은 사람이라도 돈만 많다면 모두들 주인으로 섬기려들고 같잖은 사람이라도 높은 자리에 앉아있으면 모두들 아부하려 듭니다. 아무리 성인군자 같은 사람이라도 가진 게 없으면 업신여김을 당합니다. 그러니 약아빠진 사람이 아니더라도 힘들이지 않고 성공할 수 있는 기회만을 노리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5연은 세상의 종말을 예고하였습니다. 영혼을 팔아버린 자들의 최후를……. 
  왜 쫓기듯이 허둥대며 살아야 하는가? 
  왜 쫓듯이 다그치며 살아야 하는가? 
  사람들이 영혼마저 팔아서 추구하려는 부나 권세, 명예 그 모든 것들이 과연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피눈물 나게 하고 자신마저 혹독하게 담금질해가며 얻어야 할 만큼 지고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가를 생각해봐야 합니다.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45 [詩] 사람들은 때때로 file korean 2015.12.11 2
244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
243 [詩] 가을은 file 은유시인 2015.12.16 3
242 [詩] 블루 file 은유시인 2015.12.15 5
241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240 [詩] 느낌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239 [詩] 길 file 은유시인 2015.12.16 6
238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6
237 [詩] 빈자리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236 [詩] 변명(辨明)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235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8
234 [詩] 토마토 file 은유시인 2015.12.15 9
233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9
232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9
231 [詩] 물안개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
230 [詩] 크리스마스이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
229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
228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227 [詩] 점(點)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
226 [詩] 로드킬 file 은유시인 2015.12.19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