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5
어제:
77
전체:
254,34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67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6_25.jpg




[詩]

아! 지옥(地獄)에서 

- 은유시인 -



                                       차돌같이 응집(凝集)된
                                       절망의 소리
                                       저 멀리
                                       아늑한 곳으로부터
                                       거침없이 쏟아져 들어오는 아우성

                                       누가 먼저 나에게
                                       한 방울 물로
                                       타는 듯한 갈증
                                       이 혀끝
                                       축여줄 건가

                                       마디마디 온 신경
                                       극도의 고통 부르고
                                       흐느적이는 영혼
                                       천 갈래 만 갈래
                                       찢기고 또 찢기고

                                       알 수 없는 상대 향해
                                       불끈 쥔 주먹
                                       이내
                                       오그라들고
                                       증오와 고통 함께 삼킨다

                                       들려오는 소리마다
                                       채찍 되어
                                       피고름 범벅된
                                       온 육체
                                       새로운 자국
                                       남기고 또 남기고

                                       누가 먼저 나에게
                                       말을 걸 건가?
                                       허수아비 몸짓 
                                       저 차가운 표정

                                       초점 없이 치켜뜬 눈
                                       이내 내뜨려지고
                                       외면하는 나약함 홀로 흐느낀다

                                       무엇을 오랜 동안 기다렸던가
                                       무엇을 오랜 동안 갈구했던가

                                       모든 기대와 갈구
                                       이미 아스라이 흩어지고
                                       다시 어찌할 수 없는 현실 되어
                                       한 발짝
                                       한 발짝
                                       터질 듯한 오열 씹으며
                                       무겁게 내딛는 발걸음
                                       끈끈한 체액 분비한다.



1977/10/04


******************************************************

詩作노트



   ‘소도 디딜 언덕이 있어야 일어선다’란 속담이 있죠. 저 혼자 힘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현실, 웅지가 크면 클수록 세상은 의외로 냉담하게 여겨집니다.

 

  요즘 아이들은 물질만능시대에 살고 있다지요. 굶주림과 궁핍을 잘 모릅니다. 지난 97년 ‘아이엠에프(IMF)’가 한반도를 강타하였다 해도 여전히 먹고 살만한 세상입니다.

  한때는 외제 학용품과 메이커 신발이 학생들 사이에 선호의 대상이었지요. 부모는 비록 여유가 없어 문화생활마저 외면하고 뼈 빠지게 일을 해도 그 자식들은 투정부리기 예사지요.

  요즘 초등학생만 되면 휴대폰을 하나씩 지니고 다닙니다. 그리고 그 휴대폰마저 3개월이나 6개월이면 새로 나온 신제품으로 바꿔야 하는 것이 요즘 학생들의 풍속이랍니다.

  고등학교 갓 나온 아이들도 돈 십만 원, 백만 원을 우습게 압니다. 그만큼 널려있는 것이 그 애들의 아르바이트 자리지요.

  주유소, 24시 할인점, 카페 등등……. 
  원하는 만큼만 돈을 벌기위해 일하는데 시간을 할애합니다. 그리고 원하는 액수가 채워지면 번화가 유흥업소들이 밀집한 곳으로 모여 듭니다. 미래를 위해 뭔가를 배워두고 저축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없습니다. 오로지 말초적 쾌락만을 추구할 따름이지요.
  그러나 우리 젊었을 때인 1970년대 초 상황은 지금과는 판이하게 달랐지요. 일자리가 없었으니까요. 대학생들 일자리라 해봐야 가정교사나 과외지도가 고작이었지요. 그렇잖음 싼 임금으로 노동력을 착취하는 영세한 공장들밖엔 더 있었겠습니까. 손가락은 물론, 손목마저 기계에 절단되어 병신이 되어도 위자료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쫓겨나야 했던 공장들만 들어서기 바빴던 시절이었지요.

 

  회색시대. 1970년대는 회색시대였지요. 정치상황도 경제상황도 온통 회색빛 일색이었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244 [詩] 기우(祈雨) file 은유시인 2014.07.16 532
243 [詩] 미일(未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1
242 [詩] 산호림(珊瑚林) 1 file 은유시인 2014.07.16 90
241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6
240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49
»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7
238 [詩] 여명(黎明) file 은유시인 2014.07.16 242
237 [時調] 금낭화(錦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36 [時調] 을숙도(乙淑島) 단상(斷想) file 은유시인 2014.07.17 40
235 [時調] 인동초(忍冬草)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34 [時調] 국화(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4
233 [詩] 망각(忘却) file 은유시인 2014.07.24 67
232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5
231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295
230 [詩] 사춘기사랑[1] file 은유시인 2014.07.27 56
229 [詩] 사춘기사랑[2] file 은유시인 2014.07.27 59
228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227 [詩] 왜 글을 씁니까 file 은유시인 2014.07.27 22
226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