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0
어제:
71
전체:
264,87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3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6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4 15:54

[詩] 탈피(脫皮)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love_dica5.jpg






[詩]

 

탈피(脫皮)

 

- 은유시인 -

 

 

 

 

                                   철부지적 한땐 
                                   세상이 오로지 나 때문에 존재하는 듯했지
                                   그 빛나는 태양하며
                                   그 넓고 짙푸른 하늘하며
                                   그 수많은 자연 속에 살아 숨 쉬는 생명체하며
                                   그런 세상 모두가  
                                   오로지 나 하나 때문에 존재하는 듯했지

 

                                   내겐 맞지도 않는 두꺼운 껍질을 두르고
                                   기나긴 세월 화려한 변신을 꿈꾸며
                                   죽은 듯이 살아왔지 
                                   세상이 나로 하여금
                                   환희의 물결 속에 출렁이는
                                   부질없는 꿈만 꾸다
                                   속절없이 스스로의 올가미에 걸려들었지

 

                                   홀로 한 긴 어둠의 세월
                                   눈부신 저 밖이 낯설기만 한데
                                   단단한 껍질에 갇혀 가쁜 숨만 고르더니
                                   홀로 나서기가 이다지도 두려운 것인지
                                   껍질 깨기가 머리가죽 벗기는 고통일지라도
                                   석화된 사지를 농락하여
                                   온몸 구석구석 절개하는 고통일지라도

 

                                   빛 속으로 세상 속으로
                                   시린 홑 껍질 움츠리며 홀로 떨고 있는 것인지
                                   부대끼는 숱한 냉소 씻기지 않는 치욕일지니
                                   온기라고는 내 안에 흐르는 뜨거운 눈물뿐인지
                                   두고 온 껍질이 마냥 아쉬워
                                   지금이라도 바스라질 것만 같은 내가
                                   저 차가운 시선보다 더 낯설기만 한 것인지.

 

 

 

 


2002/12/22/19: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14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2
142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141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4
»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39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3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37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50
136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135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5
134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3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7
132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9
131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9
130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7
129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6
12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8
127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3
126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125 [詩] 물안개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
124 [詩] 토마토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