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3
어제:
67
전체:
256,22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74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6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0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28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16 22:05

[詩] 미일(未日)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6_21.jpg





[詩]

미일(未日) 

- 은유시인 -




                                                                                   1

                                                                         눈을 꼬옥 감고
                                                                         가만히 귀 기울인다
                                                                         보일 듯 말 듯
                                                                         옅은 구름사이로 얼룽거리는
                                                                         하얀 고지(高地)의 숨결

                                                                         어느새
                                                                         재빠른 사슴이 되어
                                                                         아지랑이 낀
                                                                         숲속의 사이길
                                                                         정처 없이 내닫는다.



                                                                                   2

                                                                         무겁게
                                                                         내깔린
                                                                         침묵의 어둠속에서
                                                                         한 마리의 박쥐는
                                                                         혼자만을 노래한다

                                                                         날자!
                                                                         허물마저 벗어던지고
                                                                         그림자마저 태워버리고
                                                                         태워버린 찌끼 하얀 재마저 
                                                                         샅샅이 핥아버리고…….



1976/05/02


**********************************


  詩作노트



   1연과 2연은 각기 상반된 두 세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1연이 다가올 미래에 대한 희망과 간절한 소원이라면, 2연은 어찌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절망과 체념입니다.

 

  제 기억으로는 이 詩가 제 머리꼭지에 피가 통한 이래 처음 써본 라 여겨집니다. 그땐 란 것이 뭔지 알았겠습니까? 교과서에 나온 ‘진달래꽃’만이 라 여겼던 시절이었지요.
  이 
를 쓸 때엔 내 자신의 처지가 참으로 암울하다 여겼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은근한 기대와 비례하여 불확실성에 대한 두려움을 함께 지녔지요.
  하루하루 새 날을 맞을 때마다 저 멀리 얼룽거리 듯 불분명하게 그려지는 미래에 대한 기대감으로 겁 많은 사슴처럼 불확실성에 뛰어드는 기분이었죠.

 

  박쥐는 내게 있어 가장 혐오스럽게 생각하는 동물입니다. 그러면서도 내겐 동질감을 갖게 하는 동물이죠. 어둠 속에 익숙해 진 박쥐는 결코 환한 빛 속으로 뛰어들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용기가 없음을, 내 자신이 지지리 못났음을 깨닫고 스스로를 질타하게 됩니다.
  그 당시엔 내게 주어진 환경으로부터 내 자신의 조건으로부터 무조건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43 [詩] 기우(祈雨) file 은유시인 2014.07.16 532
» [詩] 미일(未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1
241 [詩] 산호림(珊瑚林) 1 file 은유시인 2014.07.16 90
240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6
239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49
238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7
237 [詩] 여명(黎明) file 은유시인 2014.07.16 242
236 [時調] 금낭화(錦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35 [時調] 을숙도(乙淑島) 단상(斷想) file 은유시인 2014.07.17 40
234 [時調] 인동초(忍冬草)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33 [時調] 국화(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4
232 [詩] 망각(忘却) file 은유시인 2014.07.24 67
231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5
230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295
229 [詩] 사춘기사랑[1] file 은유시인 2014.07.27 56
228 [詩] 사춘기사랑[2] file 은유시인 2014.07.27 59
227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226 [詩] 왜 글을 씁니까 file 은유시인 2014.07.27 22
225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4
224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