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8
어제:
79
전체:
256,66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97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4 16:43

[詩] 망각(忘却)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4_01.jpg





[詩]

 

망각(忘却)

 

- 은유시인 -

 

 

 

 

                                    우리는 흔히 
                                    망각의 세월을 경험한다 
                                    오랜 기간 
                                    끊긴 필름처럼 
                                    잠재의식에 내장되어있다가 
                                    어느 날 불현듯 떠오를 때가 있는 것이다
 
                                    아무리 
                                    고통과 절망스러운 상황이 닥치더라도 
                                    망각의 메커니즘은 
                                    자동으로 작동되어 한 켜, 한 켜 
                                    두껍게 밀봉(密封)하여 
                                    기억 저 너머로 
                                    서서히 밀어낸다
 
                                    동토(凍土)의 계절이 물러가면 
                                    양지바른 곳부터 새순이 움트듯 
                                    좀처럼 지워질 것 같지 않은 상처마저 
                                    이어지는 삶의 강한 욕구와 더불어 
                                    자연 치유되는 것이다
 
                                    때론 그것이 
                                    가슴 저린 사랑이라면 
                                    문득 떠오르는 회한(悔恨)의 편절(片節)에 
                                    갈 바 없이 소스라치며 
                                    이미 빛바랜 과거 일기장 넘기듯 
                                    되풀이 반추(反芻) 된다 
                                    사춘기(思春期) 소년이 되어…….

 

 

 

 

- 은유시인의 [중편소설]‘김성혜, 그리고 그녀의 슬픈 사랑이야기’에서 -

 

 

2001/09/01

 

 


**********************************************

 

 


詩作노트

 


 

  우리가 갓 낳았을 때부터 지금까지 보고 겪고 익힌 모든 것들을 하나도 잊지 않고 두뇌 속에 고스란히 간직한다면 어찌될까요? 
  아마 우리의 두뇌는 오래지 않아 포화상태가 되어 두통으로 인해 지끈거릴 겁니다. 특히 좋지 않은 기억들과 괴로운 일들이 자꾸 떠오를 때마다 삶의 의욕을 떨어뜨릴게 뻔합니다. 
  그런데 무척 다행인 것은 인간의 두뇌가 그토록 포화상태에 이르지 않게 하는 장치, 또 괴롭고 좋지 않은 기억일수록 스스로 잊으려하는 본능을 지니고 있답니다. 그것이 바로 망각의 메커니즘이지요.

 

  제게도 잊고 싶은 기억들이 아주 많습니다. 살아오면서 저질렀던 크고 작은 나쁜 짓들도 잊고 싶고, 또 떠올릴수록 얼굴이 화끈거리는 수치스럽고 모욕적인 일들도 많습니다. 불쾌했던 일들, 분노를 치솟게 했던 일들, 누군가를 지속적으로 증오하게 만드는 일들, 떠올릴수록 공포감으로 인해 가슴이 두근거리고 잠을 이루지 못하게 하는 일들……. 
  저뿐만 아니라 웬만큼 살았다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런 좋지 않은, 즉 잊어버리고 싶은 기억들이 많을 겁니다.

 

  위 詩는 1971년경 당시 제가 고등학교 3학년생으로 대학입시를 코앞에 두고 있을 때, 저를 1년 가까이 끔찍이 따라다녔던 중학교 2학년짜리 계집아이에 대한 기억이 잠재적으로 저를 괴롭혀왔음을 표현한 입니다. 거의 30년 동안 가끔은 기억에서 떠올렸으면서도 전혀 입 밖에 내지 않았던 당시의 상황을 글을 쓰게 되면서 자전적 소설로 세상에 드러냈습니다. '김성혜, 그리고 그녀의 슬픈 사랑이야기'란 제목의 중편소설이 그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43 [詩] 기우(祈雨) file 은유시인 2014.07.16 532
242 [詩] 미일(未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1
241 [詩] 산호림(珊瑚林) 1 file 은유시인 2014.07.16 90
240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6
239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49
238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7
237 [詩] 여명(黎明) file 은유시인 2014.07.16 242
236 [時調] 금낭화(錦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35 [時調] 을숙도(乙淑島) 단상(斷想) file 은유시인 2014.07.17 40
234 [時調] 인동초(忍冬草)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33 [時調] 국화(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4
» [詩] 망각(忘却) file 은유시인 2014.07.24 67
231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5
230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295
229 [詩] 사춘기사랑[1] file 은유시인 2014.07.27 56
228 [詩] 사춘기사랑[2] file 은유시인 2014.07.27 59
227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226 [詩] 왜 글을 씁니까 file 은유시인 2014.07.27 22
225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4
224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