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2
어제:
71
전체:
264,86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3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6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7_02.jpg




 

 

[時調]


인동초(忍冬草)

 

- 은유시인 -

 

 

 

 


                                                       척박한 동토(凍土)에서 생명의 싹 틔우고

                                                       향기를 뿜어내는 강인한 생명력은

                                                       후광(後廣)의 생전모습을 빼어나게 닮았네

 

                                                       다섯 번 죽을 고비 버텨온 인고세월(忍苦歲月)

                                                       일대기 파란만장 견뎌낸 삶의 질곡(桎梏)

                                                       차디찬 얼음장 깨고 피어오른 한 떨기

 

                                                       특유의 천진난만 어눌한 달변으로

                                                       잔혹한 독재권력 맞서온 민주투사

                                                       천만겁(千萬劫) 풍상(風霜) 헤쳐온 영영세세(永永歲歲) 인동초

 

 

 

 

 

2009/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