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4
어제:
64
전체:
265,47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56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90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40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7.20 19:34

[詩] 어머니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ther.jpg



 

 

[詩]

 

어머니

 

- 은유시인 -

 

 

 


   
             
          어머니,

                       나 어렸을 적 웃음기 없는 어머니 둥근 얼굴 기억합니다

                       어머닌 항상 고운 한복만을 입으셨습니다

                       옷차림은 흐트러짐 없이 항상 정갈하셨습니다

 

                       어머니,

                       한걸음 내디딜 때마다 가쁜 숨 몰아쉬던 어머니의 병약함을 기억합니다
             
          어머닌 초등학교 때 저희 반 담임이셨습니다

                       개구쟁이인 나는 허약한 어머니 속을 무던히도 썩였습니다

 

                       어머니,

                       유난히 굵은 당신의 새끼손가락 하나를 기억합니다

                       어머닌 그 새끼손가락 꺾을 때마다 가슴속 한을 한 올씩 삭이셨습니다

                       숯검정처럼 새까맣게 타버린 가슴속에 처절한 절망만을 안으셨습니다

 

                       어머니,

                       어머니가 한 줌의 연기처럼 사그라지던 그 날을 기억합니다

                       어머닌 파리한 입술 들썩이며 숨만 껄떡이셨습니다

                       어머니가 저를 바라보는 눈빛은 눈물을 걷어버린 슬픔이었습니다

 

                       어머니,

                       어머니를 떠나보내면서 이 어린 놈 끝내 눈물 쏟지 않았음을 기억합니다 

                       어머니보다 더 오래 세상을 살고 나서야 조금 철이 들었습니다

                       어머니 이 불효막심한 놈 이제야 어머니 평안함을 기원 드리옵니다.

 

 

 

 

 

2002/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