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2
어제:
72
전체:
265,18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38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896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05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6 15:27

[詩] 눈[雪]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02135937265_snow-11.jpg







[詩]

 

눈[雪]

 

- 은유시인 -

 

 

 

 


                                       태초의 신비여, 하늘의 전령이여!
                                       묵직이 드리워진 하늘 장막 가로질러
                                       마냥 자유분방하게 나풀거리는 雪舞

 

                                       귀를 기울여 보라, 들리지 않니?
                                       눈송이들 두런거리는 소리가……
                                       왁자지껄하는 소리가……

 

                                       천 가지 죄악 만 가지 참상 얼룩진 속세
                                       뭇 허물 순백으로 가리시고
                                       모난 것들 둥글게 하시고

 

                                       눈부신 눈밭에 잠긴 만상의 고요
                                       점점이 까치가 날면
                                       괜히 오마지 않는 손이 기다려지네.

 

 

 

 


2004/12/04/1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