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7
어제:
62
전체:
264,96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9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75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7 03:18

[詩] 왜 글을 씁니까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04.jpg




[詩]

왜 글을 씁니까

- 은유시인 -



                                                             나에게 아직까지 
                                                             그리 묻는 사람이 없었네요 
                                                             혹시 당신께 
                                                             그리 묻는 사람은 있었나요? 

                                                             물론 나에게 
                                                             그리 묻는 사람이 있을 거라면 
                                                             부끄럽지만 아직까진 그를 위해 
                                                             적당한 대답을 준비하지 못했답니다

                                                             혹시 당신에게 
                                                             그리 묻는 사람이 있을 거라면 
                                                             당신은 그를 위해 
                                                             어떤 대답을 들려줄 수 있습니까? 

                                                             어느 날 문득 내 가슴속 깊은 곳에서 뜻 모를 격한 감정들이 
                                                             내 의지와는 달리 나를 충동이고 말 알들을 쏟아내게 하였을 때 
                                                             그것이 부끄러움인지 그것이 우둔함인지 
                                                             내 스스로 분별력을 잃고 갈 바 몰라 헤매기 일쑤였답니다 

                                                             당신의 혜안을 통해 세상을 다시 볼 수 있다면 
                                                             당신의 기름진 텃밭에 뿌리 내릴 수만 있다면 
                                                             정녕
                                                             이다지도 두렵지는 않을 겁니다.  

 


2001/09/27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205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33
204 [詩] 나에게 있어 시(詩)를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8
203 [詩] 굼벵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6
202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6
201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6
200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3
199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198 [詩] 하늘빛[1]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0
197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96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20
195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7
194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4
193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10
192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9
191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4
190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1
189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9
188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97
187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6
186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