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8
어제:
49
전체:
278,34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67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9 11:12

[詩] 몽(夢)-6

조회 수 27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9_09.jpgkyc_20140729_09.jpg





[詩]

 

몽(夢)-6

 

- 은유시인 -

 

 

 


   
                         
            어머니

                                     그것은 일찍이

                                     어머니 살아생전의 꿈이었습니다

 

                                     바닷가 언덕위에는

                                     돛대기시장처럼 

                                     많은 사람들로 웅성거렸습니다

 

                                     저는 망연한 심정으로

                                     어머니가 그 안에 들어 있음직한 묵직한 관을 
                         
            누나랑 같이 어깨에 울러 멨습니다

 

                                     많은 사람들에 떠밀리어

                                     언덕 밑으로 쓸려 내려오는데

                                     저 밑으로 넓고 푸른 바다가 보였습니다

 

                                     많은 돛단배들이

                                     많은 사람과 짐 보따리 싣고

                                     다시 돌아오지 못할 곳으로 떠날 차비하고 있었습니다

 

                                     어머니

                                     저 배를 타야하는가를 아님 어디로 가야하는가를

                                     저는 누나에게 묻고 있었습니다

 

                                     어머니

                                     그 순간 가위에 눌려 화들짝 깨어난

                                     제 손은 땀으로 흥건하였습니다

 

                                     어머니

                                     안방 아랫목에 곱게 앉아 새끼손가락 굳은살 박이도록 

                                     어머니께선 여전히 뜨개질을 하시며 계셨습니다

 

                                     하나님이 누군지도 모를

                                     여섯 살 난 사내아이는 무릎 끓고 감사기도 드렸습니다

                                     - 하나님, 고맙습니다.

 

 

 

 

2002/02/11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00
65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55
64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4
63 [詩] 크리스마스이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
62 [詩]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8 23
61 [詩] 위대한 자여, 영광 있으라 file 은유시인 2015.12.18 61
60 [詩] 하나님, 그 위대한 영광 file 은유시인 2015.12.18 65
59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7
58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2
57 [詩] 시(詩)라는 게 별건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2
56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
55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1
54 [詩] 빈 잔 file 은유시인 2015.12.18 42
53 [詩] 축배(祝杯)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52 [詩] 권태로운 오후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51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5
50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6
49 [詩] 골초도 원시인(原始人)이라네 file 은유시인 2015.12.18 57
48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47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4
46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