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0
어제:
63
전체:
278,84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9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51219_10.jpg






[詩]


노병(老兵)은 죽지 않는다


- 은유시인 -





                                     유사 이래 인류의 역사엔

                                     피비린내 나는 골육상쟁이 끊이질 않았으니

                                     늘 강한 자는 약한 자를 억압하려들기 마련이다

                                     그로 말미암아 강한 자만이 우월하게 살아남고

                                     약한 자는 도태되어 사라질 뿐인데 

                                     이미 반만년 전부터

                                     시조 단군을 위대한 조상으로 모신 이 백의민족은

                                     동방예의지국 백성으로서 평화를 숭상하여 왔으며

                                     이에 호전적인 이웃나라들로부터 늘 침탈을 당해왔다

 

                                     아아,

                                     지금도 생생한데 어찌 잊으랴

                                     일천구백오십 년 유월 이십오일 새벽

                                     같은 조상 밑의 단일민족 간의 골육상쟁이

                                     한반도를 붉은 핏물로 물들였으니

                                     여명을 밝히기도 전

                                     장갑차를 앞세운 괴뢰군의 기습남침으로

                                     잠이 덜 깬 백성들 혼비백산하여 이리 뛰고 저리 뛰길

                                     빨갱이들 그 억센 군화발로 이 강산을 도륙할 때

                                     지축을 넘어 광활한 창공을 뒤흔드는 아비규환이여


                                     쫒고 쫒기는 숱한 전투에서

                                     귀청을 찢는 총성과 쏟아지는 집중포화,

                                     화염 속에 죽어가는 전우를 부둥켜안고 전의를 불사르던

                                     그들이 있었기에

                                     자신의 육신을 던지고 그 영혼마저 불살랐던

                                     그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오천만 국민과 더불어 대한민국이 존재하리

                                     어언,

                                     강산이 여섯 번 바뀌는 세월이 흘러

                                     선진국 대열에 합류한 강성 대한민국이 있고

                                     풍요와 자유를 만끽하는 오천만 한민족이 있기에


                                     역사는 영웅을 기억한다

                                     영웅만을 기억한다

                                     그러나 역사야말로 무명들이 모여 

                                     힘을 모아 높게 쌓아간다는 사실을 

                                     그들도 한때는 패기와 힘이 넘쳐나는 젊은이였으리

                                     그들의 용맹함이

                                     그들의 정의로움이

                                     그들의 동족애와 애국심이 이 강산을 지켜왔으리

                                     비록 그들의 전훈(戰勳)을 새긴 비석의 글자가 

                                     오랜 세월 모진 풍상에 깎여나가 그 형체를 잃었어도

                                     그들은 죽지 않고 여전히 건재하리

                                     노병은 까마득한 하늘에 올라 삼천리강산을 굽어보며

                                     이 민족을 위태롭게 할 적들이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한

                                     영원히 눈을 감을 수 없으리

                                     노병은 결코 죽지 않으리

                                     영원히

                                     영원히…….



2015/08/22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00
63 [詩] 몽(夢)-1 file 은유시인 2014.07.29 95
62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5
61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6
60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6
59 [詩] 왜 그리 슬퍼 보이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00
58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0
57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103
56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105
55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5
54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10
53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112
52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16
51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7
50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8
49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48 [詩] 하늘빛[1]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0
47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46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3
45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6
44 [詩] 굼벵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