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8
어제:
35
전체:
275,63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0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loc-01.jpg



 




[詩]


글을 쓴다는 것은

 

- 은유시인 -

 

 

 

 

                                              글을 쓴다는 것은 글을 짓는 것이다
                                              낱말이란 수천수만 개의 벽돌 쌓고 쌓아 
                                              하나의 아담한 집 짓는 것이다
                                              기반이란 문맥(文脈)을 다지고 
                                              벽이란 문장(文章)을 올리고 
                                              지붕이란 의식(儀式)을 치루는 것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글을 파내는 것이다
                                              심연(深淵)의 광맥 속 수천수만 개의 금속입자 캐내어 
                                              하나의 원형(原形) 이룰 때까지 줄기차게 파내는 것이다
                                              도도한 광맥의 줄기에서 문맥을 찾고 
                                              캐낸 갖가지 금속입자로 문장을 쌓고 
                                              생명의 혼 불러오는 의식을 거치는 것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글을 꿰는 것이다
                                              제멋대로 굴러다니는 수천수만 개의 구슬 꿰고 꿰어 
                                              하나의 목걸이 완성하는 것이다
                                              명주실로 구슬 꿰어 문맥을 잇고 
                                              색색의 구슬들 배열하여 문장을 이어나가고 
                                              꿰어진 구슬 모두 영롱한 빛이게끔 의식을 행하는 것이다.

 

 

 

 

 

2009/11/03/19: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8
63 [詩]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file 은유시인 2015.12.18 37
62 [詩] 깊은 밤 file korean 2015.12.11 25
61 [詩] 길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60 [詩] 기우(祈雨) file 은유시인 2014.07.16 546
59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7
58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
»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56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77
55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6
54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3
53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33
52 [詩] 그대는 이 세상의 주인공 file 은유시인 2015.12.16 30
51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85
50 [詩] 권태로운 오후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49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6
48 [詩] 굼벵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6
47 [詩] 구름과 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92
46 [詩] 골초도 원시인(原始人)이라네 file 은유시인 2015.12.18 57
45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1
44 [詩] 고양이 은비 file 은유시인 2015.12.18 3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