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7
어제:
79
전체:
256,66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97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8 02:20

[詩] 취모검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8_02.jpg





[詩]


취모검


- 은유시인 -




                                                        광활한 중원에

                                                        석양을 등지고

                                                        긴 그림자를 드리우며

                                                        우뚝 선

                                                        너의 모습 두렵구나


                                                        긴 칼

                                                        등에 빗겨 차고

                                                        긴 머리 광풍에 흩날리며

                                                        두 주먹 불끈 쥔

                                                        너의 모습 두렵구나


                                                        하늘이

                                                        포효하며 우박을 내리친들……

                                                        땅이

                                                        요동치며 심연을 드러낸들……


                                                        그대

                                                        여자이길 거부하는……

                                                        칼날 끝에 모아지는 달빛 같은 자태


                                                        그대

                                                        홀로 고고(孤高)하구나

                                                        그대

                                                        홀로 적적(寂寂)하구나.





- 한미르채팅사이트 ‘취모검(컴백ENIGMA)’을 그리며 -

 



2001/12/22




**********************************



  詩作노트



  인터넷상에서의 교감 또한 실제 오프라인에서의 교감 못잖다는 것을 알고 계십니까?

  저 역시 10년 전쯤 처음으로 채팅을 해본 적이 있습니다.

  처음엔 채팅이란 것이 마냥 유치하게 느껴졌고, 실제 그 대화내용이란 것 또한 치졸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채팅이란 것도 일종의 중독현상을 일으킨다는 것을 깨달았지요. 모니터 너머로 나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그 누군가를 허상이 아닌 인격으로 느껴지기 시작하면서 그에 대한 감정까지 생기더란 겁니다.

  서로가 얼굴은커녕 몇 살이나 되었는지 어떤 모습인지 어떻게 살아왔는지 알 수는 없어도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열흘이 지나고 한 달이 지나면서 상대에 대한 애틋한 정마저 생기더란 겁니다.


  저는 채팅사이트에서 ‘취모검(컴백ENIGMA)’이란 대명을 가진 여성을 사귀었습니다.

  그녀는 당시 한미르 채팅사이트 40대 상설방에서 뭇 남성들을 상대로 걸쭉한 욕설을 난무하며 고군분투했습니다.

참으로 듣기 섬뜩한 욕설을 마구 지껄이는데도 그녀가 밉기는커녕 묘한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후일에 몇 번인가 전화통화를 했었는데 그때 그녀가 자신에 대해 조금씩 밝힌 내용에 의하면 그녀는 당시 마흔을 갓 넘겼으며 옷가게를 한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첫사랑인 남자는 가톨릭 신부가 되어 그녀 곁을 떠났고 그래서 언제까지 독신으로 살겠다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통화하던 날 그녀는 머잖아 캐나다로 이민 갈 것이라 했습니다. 오프라인에서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으니 그녀의 얼굴은 어떻게 생겼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리고 본명이 뭔지, 어디 사는지, 여태까지 뭘 하고 살아왔는지에 대해서도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강하게 느껴진 이면에 여린 속살을 드러내 보인 그녀가 잊혀지지 않습니다. 요즘도 가끔은 그녀 생각을 떠올립니다.


  이 시는 당시 그녀에 대한 느낌을 쓴 시로 그녀에게 보여준 바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45 [詩] 시(詩) 천편(千篇)의 의미(意味 file 은유시인 2014.07.29 86
44 [詩] 방랑자(放浪者) file 은유시인 2014.07.29 55
43 [詩] 나에게 있어 시(詩)를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7
42 [詩] 컴퓨터 file 은유시인 2014.07.28 68
41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3
40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5
39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7
38 [詩] 10차원(次元) 세계 file 은유시인 2014.07.28 210
37 [詩] 원자(原子) file 은유시인 2014.07.28 79
36 [詩] 왜 그리 슬퍼 보이지 file 은유시인 2014.07.28 83
35 [詩] 화장하는 남자 file 은유시인 2014.07.28 40
34 [詩] 희망(希望) file 은유시인 2014.07.28 19
33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5
32 [詩] 나를 가장 약하게 하는 것 file 은유시인 2014.07.28 32
31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3
30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3
29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79
»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6
27 [詩] 울지 말아요, 아르젠티나여 file 은유시인 2014.07.28 435
26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