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3
어제:
67
전체:
256,22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74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6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0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28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9_02.jpg




 

[詩]

 

시(詩) 천편(千篇)의 의미(意味)

 

- 은유시인 -

 

 


   
                     
         세상에는

                              많은 기록들이 있다

 

                              그 기록들은

                              인간에 의해 만들어 질 수도 있고

                              자연의 조화에 의해 만들어 질 수도 있다

 

                              어느 영화배우는

                              일생동안 영화 몇 백편에 출연했었노라 는 기록이 있고

                              어느 여자가수는

                              일생동안 노래 몇 천곡을 불렀었노라 는 기록이 있다

 

                              어떤 이는 어떤 상을 몇 번이나 탔었노라 는 기록도 있고

                              어떤 이는 어떤 자격증을 몇 개나 땄었노라 는 기록도 있고

                              어떤 이는 어떤 기록을 몇 번이나 갱신했었노라 는 기록도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기록갱신을 위해 기꺼이 자신을 버리려 한다

                              이런 기록들은

                              어떤 분야에서든 경쟁적으로 이루어진다

                              인간 한계에 도전한다는 명목으로……

 

                              참으로 애석하게도

                              시를 가장 많이 썼었노라 는 시인의 기록을 찾을 수가 없구나

                              소설을 가장 많이 썼었노라 는 소설가의 기록을 찾을 수가 없구나

                              수필을 가장 많이 썼었노라 는 수필가의 기록을 찾을 수가 없구나

 

                              어느 날 문득 누군가가 말해 주었다

                              많이 썼다하여 모든 글이 다 글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일생에 단 한 줄을 쓰더라도 제대로 된 글을 써보라면서……

 

                              그런데 이해할 수가 없구나

                              제대로 살기 위해서라면

                              쓸데없이 무엇 하러 에베레스트에 올라가는가?

                              그곳에 무엇이 있기에……

                              쓸데없이 무엇 때문에 죽을힘을 다해 달리는가?

                              100m를 9초안에 달리면 무엇이 달라진다고……

 

                              나의 무지함이여!

                              자만은 오로지 무지에서 솟아나는 것

                              나의 무지함이 자만으로 나타나고

                              오늘 나는

                              남들이 못 세운 기록이라 하여 

                              엉뚱한 자만으로 나를 망치려 한다

                              그 누구도 평생 시 천편 썼다는 기록이 없으니

                              하다못해 그 기록 한번 세워 보려고……

 

                              나 이제 

                              단 한 줄의 제대로 된 글조차 낼 줄 모르니

                              1000이란 숫자로 승부를 걸어 보노라.

 

 

 


2002/02/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 [詩] 시(詩) 천편(千篇)의 의미(意味 file 은유시인 2014.07.29 86
44 [詩] 방랑자(放浪者) file 은유시인 2014.07.29 55
43 [詩] 나에게 있어 시(詩)를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7
42 [詩] 컴퓨터 file 은유시인 2014.07.28 68
41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3
40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5
39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7
38 [詩] 10차원(次元) 세계 file 은유시인 2014.07.28 210
37 [詩] 원자(原子) file 은유시인 2014.07.28 79
36 [詩] 왜 그리 슬퍼 보이지 file 은유시인 2014.07.28 83
35 [詩] 화장하는 남자 file 은유시인 2014.07.28 40
34 [詩] 희망(希望) file 은유시인 2014.07.28 19
33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5
32 [詩] 나를 가장 약하게 하는 것 file 은유시인 2014.07.28 32
31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3
30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3
29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79
28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6
27 [詩] 울지 말아요, 아르젠티나여 file 은유시인 2014.07.28 435
26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