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
어제:
74
전체:
264,9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32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8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0 21:40

[詩] 커피를 마시며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offee.gif





[詩]

 

커피를 마시며

 

- 은유시인 -

 

 

 


   
                                    늦은 밤 잠 못 이룰 때
                                    난 커피를 마신다
                                    머그잔 그득
                                    난 커피를 마신다
                                    온갖 상념 떨쳐버리려고
                                    난 커피를 마신다

 

                                    커피향 내 코끝 스치면
                                    문득 난 고향에 간다
                                    고향의 짙은 향수 머그잔에서 피어나고
                                    안개 낀 구릉의 습기 찬 내음이 풍겨온다
                                    고향의 슬픈 전설 기억해 내곤
                                    가슴을 녹색물감으로 물들인다

 

                                    난 커피를 천천히 마신다
                                    맛과 색을 음미하며 느긋하게 마신다
                                    커피의 초콜릿 닮은 색깔은
                                    더 이상 혼탁해질 것 같지도 않은
                                    영욕(榮辱)의 찌꺼기
                                    내 걸어온 삶의 자취와 같음을 안다

 

                                    성취와 좌절
                                    오만함과 비굴함
                                    풍족함과 빈한함
                                    이원적 모순 속에 길들여져 온 지난 세월
                                    결코 되돌아갈 수 없는 죽은 세월이기에
                                    마음을 어둠 같은 밤색으로 물들인다
 
                                    머그잔 속의 남은 커피가
                                    싸늘하게 식었을 때
                                    남은 온기의 미련을 버리고
                                    마지막 한 모금으로 홀짝 들이킨다
                                    밍밍한 그 맛은 차라리 씁쓸하다
                                    정지된 시간처럼 차라리 무의미하다.

 

 

 

 


2002/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