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6
어제:
62
전체:
264,96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9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75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0 22:11

[詩] 다래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are-01.jpg







[詩]

 

다래

 

- 은유시인 -

 

 

 


                                       인적 드문 깊은 산속 
                                       켜켜이 낙엽 쌓여 기름진 텃밭
                                       천년 비바람 모진 풍상 견디며
                                       오로지 나만 맞으려 기나긴 세월 꼭꼭 숨어있었구나
                                       너의 달디 단 입술로 나를 반겨주는구나

 

                                       서슬 퍼런 잡목에 의지하여
                                       영롱한 아침 이슬만이 그대 음식이 되고
                                       언뜻 스치는 바람만이 그대 음악이 되고
                                       노루랑 산토끼만이 그대 벗이 되어
                                       순수한 자연으로 살아왔구나

 

                                       때론 거친 눈보라 몰아치고 
                                       때론 사나운 짐승들 표적이 되어 
                                       여리디 여린 네 한 몸 찢겨도 
                                       그 애틋한 생명의 싹 포기하지 않은 채 
                                       연연이 이어져왔구나

 

                                       여린 열매 위해 
                                       모든 걸 주어서 기쁘고 
                                       송두리째 던져서 행복하다면 
                                       비록 찰라 일지라도 
                                       그대의 삶이 더욱 빛나리라.

 

 

 

 

2002/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