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76
어제:
55
전체:
262,24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901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92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3:08

[詩] 보따리를 싸며

조회 수 23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49.jpg







[詩]

 

보따리를 싸며

 

- 은유시인 -

 

 

 

 

                                     넓은 보자기 활짝 펼쳐놓고

                                     내 묵은 찌꺼기들 모두 끄집어내어 층층이 쌓는다
                                     결코 값나갈리 없는 바랠대로 바랜 
                                     내 낡은 인생 몽땅 보자기에 주워 담는다

 

                                     남들만큼 공평하게 갖출 것 갖추고 태어난 육체
                                     남들만큼 공평하게 주어진 생의 시간
                                     남들만큼 공평하게 나누어 가진 삶의 기회
                                     남들만큼 잘 사용하지 못한 죄의식에 사로잡힌다

 

                                     곰팡내 역겨운 나의 찌꺼기
                                     손끝 살짝 스쳐도 바스러지는 삭을 대로 삭은 나의 찌꺼기
                                     쌓고 또 쌓아도 포개고 또 포개도
                                     나의 보따리는 중량(重量)이 없다

 

                                     그래도 오늘
                                     난 처연한 마음으로 보따리를 싼다
                                     내 묵은 찌꺼기 내 낡은 인생 
                                     보따리에 몽땅 구겨 넣는다.

 

 

 

 


2002/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