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1
어제:
62
전체:
264,97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9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75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4 14:36

[詩] 포장마차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ojangmacha.jpg







[詩]

 

포장마차

 

- 은유시인 -

 

 

 

 

                                            괴정사거리 길목엔
                                            몇 번 들렀음직한
                                            길동무란 포장마차
                                            커다란 호박 등에 쓰여 진 
                                            壽자가 정겹다

 

                                            40대 아지매 함양 댁의
                                            - 어서 오소!
                                            호들갑스럽지 않은
                                            푸근한 환영사가
                                            정감어려 좋다

 

                                            - 닭똥집 하나 꿉어 주렵니까?
                                            - 날씨 춥지 예?
                                            - 그리고 쐬주 반병하고……
                                            - 일루 따뜻한 데로 오이소

 

                                            한 평 공간 포장마차에
                                            세상이 있고
                                            인심이 있고
                                            사연이 있고
                                            세월이 있고
                                            그 속에 나도 있고
                                            그러한 모든 것이 왠지 서럽다

 

                                            지글지글 익어가는 돼지두루치기에
                                            세상이 익고
                                            인심이 익고
                                            사연이 익고
                                            세월이 익고
                                            그 속에 나도 익고
                                            그러한 모든 것이 왠지 애닲다.

 

 

 

 


2002/11/19/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