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75
어제:
55
전체:
262,24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901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92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4 14:45

[詩] 12월은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8.jpg







[詩]

 

12월은

 

- 은유시인 -

 

 

 

 

                                     2002년 12월은
                                     아직 마지막 남은 한 장의 
                                     캘린더 속에 머물고 있다

 

                                     12월 캘린더 속엔
                                     1부터 31까지
                                     서른 한 개의 날짜가 버티고 있다

 

                                     일 년의 마지막 달 12월은
                                     이 한해의 쓸쓸한 이별을 고하기 위한 종착역인가
                                     아님 새로운 한해를 출발시키기 위한 시발역인가
 
                                     왠지 낯설기만 한
                                     왠지 정들지 않을 것만 같은 12월은
                                     스쳐가는 타인의 옷자락에서 부는 바람과 같은 것

 

                                     12월은
                                     인적 끊긴 간이역처럼
                                     썰렁하기만 하다.

 

 

 

 


2002/12/01/1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