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1
어제:
74
전체:
265,02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32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8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1:49

[詩] 하늘빛[1]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UN.gif








[詩]

 

하늘빛[1]

 

- 은유시인 -

 

 

 

 


                                        세상에는 아름다운 빛들이 많더라
                                        세상의 수많은 빛 가운데
                                        그중 당신 닮은 하늘빛만큼 
                                        아름다운 빛도 없더라

 

                                        세상 그 모든 것이 
                                        한꺼번에 빨려 들어갈 듯
                                        그 심연을 알 수 없는
                                        절대적 靑,
                                        한 점 얼룩마저 허용 않겠다는 도도함과 
                                        차디찬 냉소를 머금은
                                        코발트블루여!

 

                                        눈부신 순수함이
                                        짙푸른 캔버스에 
                                        흰빛 파스텔화로 피어오르면
                                        문득 
                                        나는 하늘 나그네 되어
                                        그 끝닿은 곳으로 
                                        닿을 수 없는 그대 찾아 떠나게 되리라.

 

 

***

 


                                        핏빛 저녁노을
                                        영혼을 불태우는 황홀함이 있기에
                                        순간 스러져 가는 안타까움을 조려가며
                                        이렇듯 바라보고 있노라

 

                                        마지막 순간까지 
                                        광염을 사르고 지는 저 석양이
                                        그대의 심장인 것을
                                        차라리 긴 한숨 토해내며
                                        머잖아 다가올 암흑의 
                                        포근함을 만끽하리라

 

                                        아름다운 당신을 닮은 
                                        하늘빛을 위하여…….

 

 

 

 


2003/07/28/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