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0
어제:
63
전체:
264,79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6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7 19:33

[詩] 편지(便紙)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ost.gif







[詩]


편지(便紙)

 

- 은유시인 -

 

 

 

 


                                              탁상위에 펼쳐놓은 
                                              빛바랜 편지들 
                                              하나하나 인양(引揚)된 고대(古代) 보물인양 
                                              지나온 세월만큼 고풍스럽고
                                              알알이 새겨진 말 알의 이력 더듬는다

 

                                              퇴적층 화석처럼 
                                              굳어버린 밀어(蜜語)들 
                                              사각사각 한순간 기적처럼 재생하여 꿈틀거리면
                                              온갖 사연에 얽힌 그 님들 옛 모습
                                              일일이 떠올려 다시금 망막(網膜)에 심는다

 

                                              전설(傳說)로 묻혀버린 
                                              까마득한 옛 추억들 
                                              새록새록 지면(紙面)위로 다투듯 고개 내밀 때
                                              어즈버 그 옛날이 마냥 그립다
                                              줄줄이 떠오르는 그 숱한 인연들 사무치게 그립다.

 

 

 

 


2009/09/28/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