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8
어제:
54
전체:
265,40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50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902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40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5:18

[詩] 행복한 미소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at-01.jpg







[詩]


행복한 미소

 

- 은유시인 -

 

 

 

 

                                          안녕!
                                          행복한 미소
                                          나는 오늘 행복한 미소 띠며 그대 대하리
                                          가슴 짓누르는 불안한 마음도
                                          어디고 하소연할 데 없는 울적한 마음도
                                          공연히 안절부절 심란한 마음도 
                                          애써 감추고, 그리고 안녕 행복한 미소

 

                                          지름길이라 여겨 내닫던 골목길 
                                          막다른 골목길에 마주한 파란 대문
                                          되돌아선 뒤통수에 쏟아지는 행복한 미소
                                          정류장에 정차중인 96번 시내버스
                                          한눈에 봐도 내가 타야할 버스라 쫓아갔건만
                                          약 오르게 은근슬쩍 내빼는 버스 뒤꽁무니의 행복한 미소
                                          백일장 시제에 맞춰 장원 따 놓은 당상이라며 일필휘지
                                          장원은커녕 차상차하 그 어디에도 이름 석 자 보이지 않네
                                          근엄한 심사위원들 얼굴에 걸린 행복한 미소

 

                                          굳어진 얼굴 근육 씰룩씰룩 누그러뜨리고
                                          찌푸려진 인상 타타타타 두드려 펴고
                                          간밤의 질펀한 악몽을 떨쳐내듯 하하호호 기분을 추스르고
                                          행복이란 퍼즐조각들 찾아 미소란 그림 짜 맞추곤 
                                          난 오늘 한 조각만큼이나 작아진 행복한 미소로 그대 대하리.

 

 

 


 

 

2009/11/26/1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