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1
어제:
55
전체:
259,86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73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71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01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9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11.jpg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 은유시인 -





                                                            모든 어버이가 한결같이 자식에게 타이르는 소리가
                                                            -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지면
                                                            나머지 단추들도 잘못 끼워진단다
                                                            - 인생에는 각기 그 시기마다 해야 할 일이 있거늘
                                                            그 시기를 놓치면 남은 인생이 고달파진단다

                                                            뉘라서
                                                            제 자식 교육에 자신 있다 하겠는가
                                                            하물며 어느 교육자 왈
                                                            - 내가 남 교육엔 자신 있으되
                                                            뜻대로 안되는 게 있다면 바로 내 자식이 아니겠는가

                                                            아들아,
                                                            어쩌면 놀부의 심술보가
                                                            고스란히 네 뱃속에 들어앉았느냐
                                                            이런 청개구리가 세상에 또 없구나

                                                            타이르고 또 타이르고
                                                            매질하고 또 매질하고
                                                            하여 억장 무너지길 네 나이의 제곱 만큼이라
                                                            그런 웬수가 또 있겠느냐

                                                            차라리 남의 자식이라면
                                                            느긋한 마음이라도 있지 않겠느냐
                                                            그도 저도 정 안되면 
                                                            손이라도 탁탁 털어버리지 않겠느냐

                                                            가슴이 아려오며
                                                            행여 포기할 수도 없는 것이
                                                            내가 뿌린 씨앗이라 또 하나의 나이겠기에
                                                            돌이켜보면 내가 바로 네가 아니겠느냐

                                                            못된 것부터 배우려드는
                                                            엉덩이에 뿔난 송아지
                                                            도무지 힘에 부쳐 못 다스리니
                                                            어느새 덩치로 제 아비 누르려 하는구나

                                                            아들아,
                                                            말 잘 듣는 놈 출세하고
                                                            말 안 듣는 놈 거덜 나겠느냐
                                                            내가 걸어온 길 내 의지대로 걸어왔듯이
                                                            네가 걸어갈 길 네 의지대로 걸어가거라

                                                            아들아, 
                                                            결코 잊지 말아라
                                                            너는 세상에 덧없이 태어난 게 아니다
                                                            세상에는 네가 해야 할 일이 있고
                                                            네가 이루어야 될 일이 있다

                                                            내게 주어진 생명의 원천
                                                            마지막 한 방울까지 
                                                            너의 위태로운 걸음걸이를 
                                                            희미하게나마 비춰줄
                                                            등불 밝히는 기름이 되어주마

                                                            내게 주어진 생명의 시간
                                                            마지막 한순간까지
                                                            너의 자존심을 허물지 않게
                                                            너를 지탱시켜줄
                                                            너의 든든한 언덕바지를 쌓아주마.



2001/12/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24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4
223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3
222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3
221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7
220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3
219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218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79
217 [詩] 몽(夢)-10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7
216 [詩] 몽(夢)-7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7
215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8
214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213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8
»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48
211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45
210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5
209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9
208 [詩] 시(詩)란 무엇인가 file 은유시인 2014.07.29 136
207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4
206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